김병철 필립모리스 전무 1억원 기부...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사랑의열매 개인고액기부자 모임 2027호 회원..김 전무 “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에 보답”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김병철 한국필립모리스(주) 전무가 사랑의열매(회장 예종석)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에 회원으로 가입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김병철 한국필립모리스 전무는 지난 3일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을 찾아 김연순 사랑의 열매 사무총장에게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 김 전무는 아너 소사이어티 2027호 회원이 됐다. 

 

김 전무의 기부금은 사랑의열매를 통해 의료취약계층 보호사업, 빈곤의 대물림 방지, 환경보호 사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언론인 출신인 김 전무는 2000년대초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 본사에서 글로벌 사회공헌 담당 임원을 역임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한국필립모리스㈜에서 10여년 간 냉동탑차 기증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끌며 사회 적 관심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

 

특히, 2010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은 이후 사랑의열매의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병철 전무는 가입식에서 “직장생활 30년을 맞아 오랫동안 제 버킷리스트에 있던 하나를 실천하게 돼 기쁘다”며 “그동안 사회와 주변으로부터 알게 모르게 받은 도움을 보답할 수 있는 방법으로서 아너 소사이어티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연순 사랑의열매 사무총장은 “김병철 전무님은 평소에도 나눔문화 활성화를 위해 사랑의열매 자문위원으로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시다”며 “재능기부를 넘어 소중한 성금을 기부하시며 아너 소사이어티까지 가입해 주셔서 더 뜻깊은 자리”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