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에 최적화”...삼성전자, CES 2019서 게이밍 모니터 공개

FPS · RTS · AOS 등 ‘고퀄’ 게임 장르에 최적화된 화면 모드 지원
공간 효율 중시한 스페이스 모니터 · 4K 해상도 ’UR59C’도 선보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배틀 그라운드, 리그 오브 레전드’ 등 최신 게임에 최적화 기능을 지원하는 듀얼QHD 게이밍 모니터가 선을 보인다. 

 

삼성전자는 오는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소비자 가전 전시회) 2019’에서 게이밍 모니터 ’CRG9’ 를 선보인다. 동시에 공간활용에 장점이 있는  ’스페이스 모니터’와 고화질 ’UR59C’도 공개된다.

 

게이밍 모니터 CRG9는 ’배틀그라운드’ · ’오버워치’ 등 1인칭 슈팅 게임(FPS)부터 ’스타크래프트2’ 등 실시간 전략 게임(RTS), ’리그 오브 레전드’와 같은 AOS게임까지 각 게임 장르에 맞는 화면 모드를 지원한다. 적과 아군 캐릭터의 색상을 더 선명하게 구분해주는 기능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FPS모드에 적용되는 가상 표적(Virtual Aim Point) 기능은 게임플레이를 더 수월하게 해준다”며 ”멀리있는 적을 저격해야 할 때 식별을 더 쉽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커스텀모드도 지원해 이용자가 직접 화면을 설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제품 크기는 49형으로 32:9화면 비율을 갖췄다. 곡률 1800R커브드 화면에 듀얼 QHD 화질을 지원한다. AMD 라네온 프리싱크 2 기술이 적용됐다. 또 120Hz 주사율과 4ms(GTG 기준)의 응답속도를 제공한다.

 

공간활용을 높인 ’스페이스 모니터’도 모습을 드러낸다. 집개모양의 클램프(Clamp)형 힌지(Hinge)가 있어 책상 가장자리에 설치할 수 있다. 편의에 따라 모니터를 당기거나 밀 수 있다. 눈높이에 맞게 책상 위 213mm까지 조정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32형 UHD와 27형 WQHD 2종이 공개된다.

 

’UR59C’는 그래픽 디자이너와 사진작가를 위한 고해상도 모니터다. 32형 커브드 디스플레이에 세계 최초로 4K 해상도와 10억개의 컬러를 지원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