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Q9, 49만원에 선봬...“프리미엄 디자인에 다양한 기능도”

가장 얇은 LG Q시리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붐박스 스피커·LG페이·방수·방진·AI카메라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LG전자가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실속형 스마트폰 LG Q9를 출시한다. 프리미엄 제품에 적용한 디자인과 편의 기능을 갖추고도 출고가는 채 50만원이 안 되는 실속형 스마트폰이다.

 

LG전자가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LG Q9을 11일 출시한다. 명품 오디오 수준 소리 구현과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결제기에 스마트폰을 대서 결제하는 LG 페이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적용했다. 두께는 7.9mm로 LG Q시리즈 중 가장 얇다. 출고가는 49만9400원이다.

 

LG Q9은 고가 프리미엄 제품에만 사용하던 풀비전 QHD+를 탑재해 유튜브·드라마 등 영상을 생생히 즐길 수 있다.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는 최대 1000니트로 스마트폰 중 가장 밝다.

 

사운드 면에선 음 왜곡률을 명품 오디오 수준인 0.0002%까지 줄인 ‘하이파이 쿼드 덱(Hi-Fi Quad DAC)’을 장착해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구현한다. DAC는 디지털 신호인 음원을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아날로그 신호로 바꿔주는 칩이다.

 

또 붐박스 스피커를 탑재해 중저음을 기존 스마트폰보다 2배 이상 강력하게 출력할 수 있다. 속이 빈 물체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으면 별도 스피커를 연결한 것 같은 효과를 낸다.

 

LG Q9은 LG 페이를 탑재해 결제기(POS)에 갖다 대기만 하면 신용카드와 똑같이 쓸 수 있다. 사물을 카메라로 비추면 피사체를 스스로 인식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는 ‘AI 카메라’ 기능도 제공한다.

 

또 IP68 등급의 방수방진으로 다양한 사용환경에서 쓸 수 있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밀스펙)에서 낙하·고온·저온·고습·진동·일사량 등 14개 항목을 통과해 내구성도 인정받았다.

 

디자인은 세련미와 실용성을 모두 갖췄다. 제품 전면에 베젤을 최소화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6.1인치 대화면이 한 손에 들어온다. 두께는 7.9mm로 LG Q시리즈 중 가장 얇다. 후면은 강화유리를 나노미터 단위로 깎아 촉감이 부드럽고 내구성이 높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강력한 멀티미디어 성능에 다양한 편의기능까지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담아내 훌륭한 졸업·입학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