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국민은행 파업, 국민들 불편 초래 유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 확대위기관리협의회 개최...“은행 신뢰·평판 훼손되면 관계자 모두에게 손실”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금융당국이 KB국민은행 총파업 사태와 관련해 유감을 표시했다. 파업으로 인해 고객 금융 거래에 불편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이고, 그동안 쌓아온 은행의 신뢰와 평판이 훼손돼 주주, 경영진, 근로자 모두에게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금융당국은 8일 오전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주재로 KB국민은행 노조 파업 관련 ‘확대 위기관리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은 노사 간 타협이 이뤄지지 않고 결국 국민들의 불편을 초래하는 파업까지 이르게 된 점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 부위원장은 “파업으로 인해 그동안 은행이 쌓아온 신뢰와 평판이 훼손되면 궁극적으로 주주, 경영진, 근로자 모두에게 손실을 초래한다는 점은 노사가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특히, 국민은행은 고객 수나 자산규모 면에서 국내 최대 은행이므로 그만큼 영향도 크다는 점에서 더욱 유감스럽다”며 “한시라도 빨리 노사 간에 합의가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그간 KB국민은행 파업에 대비해 ‘위기상황대응반’을 운영했다. 대응반은 국민은행의 비상대응계획(contingency plan)이 제대로 수립됐는지 점검하는 한편, 문제 발생 때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유관기관 간 대응체계를 준비해 왔다.

 

이와 관련, 금융위 관계자는 “추가적인 고객 불편사항이나 금융시장 불안정 요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해 나가면서 필요한 대응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