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경제

서민금융진흥원 “금융이 어려울 땐 1397”

서민금융콜센터 상담체계 개편·콜센터 이전 기념행사 개최...지난해 콜센터 서비스 94만명 이용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이 콜센터 상담체계를 보다 편리하게 개편했다.

 

서민금융진흥원(원장 이계문, 이하 진흥원)은 8일 ‘1397 서민금융콜센터’의 상담체계를 보다 편리하게 개편하고, 콜센터 이전 개소를 기념한 현장방문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민금융콜센터가 위치한 영등포구가 지역구인 김영주 국회의원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부터 콜센터는 고객서비스를 종전 ARS에서 직접 상담원 연결방식으로 변경했다. 이를 통해 상담 연결시간을 단축하는 등 쉽고 편리한 이용이 예상된다.

 

이 자리에서 이계문 원장은 “앞으로도 서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불편한 사항이 있으면 신속하게 개선해나갈 것”이라며 “서민금융 수요자인 서민들이 알기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진흥원이 해야 할 본연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민금융을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열심히 알려나가겠다”며 “불이 나면 ‘119’를 찾듯 금융이 어려울 때는 ‘1397’을 기억해 달라”고 강조했다.

 

개소식 직후 이계문 원장은 1397 서민금융콜센터 상담직원들과 오찬간담회를 진행하고 현장의 상담사례와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상담직원들은 “최근 들어 진흥원의 홍보가 활성화되고,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통화 초기에 직접 안내하는 방식으로 상담체계가 개편돼 콜센터 이용자가 증가하고 고객들이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현장의 최접점에서 서민들과 직접 소통하고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상담체계 개편으로 일이 많아져 불편하더라도 서민들의 자활과 재기를 지원한다는 자긍심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1397 서민금융콜센터의 ‘1397’은 전국 구석구석의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서민을 감싸 안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는 게 진흥원 측의 설명이다. 진흥원에 따르면, 약 94만명이 콜센터를 통해 서민금융상품, 채무조정, 유관기관 지원제도 연계 등의 서비스를 이용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