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신입사원들 취약계층 위한 봉사 참여

현대엔지니어링·대우건설 등 국내 건설사 신입사원, 쪽방촌·복지시설 방문

 

[인더뉴스 이수정 기자] 국내 건설사 신입사원들이 신년을 맞아 사회공헌활동에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 신입사원은 주거환경이 취약한 쪽방촌에 방문했고 대우건설은 복지시설에 찾아가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우선 현대엔지니어링 신입사원 51명은 지난 9일 서울 영등포 쪽방촌을 방문해 등유 2000ℓ와 연탄 3000장을 직접 전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입김이 나올 정도로 추운 날씨였지만 쪽방촌 주민들의 따뜻한 겨울을 책임질 연탄과 등유를 총 10가구에 배달했다”고 말했다.

 

이날 신입사원들은 봉사활동 뿐 아니라 현대자동차그룹과 현대엔지니어링의 사회공헌체계에 대한 강의에도 참석했다. 강의에서는 ‘디딤돌하우스 프로젝트’, ‘새희망학교’ 등 현대엔지니어링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알아보고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마을 개발사업’ 케이스스터디도 진행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신입사원들이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문화와 나눔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입문교육에 사회공헌활동을 필수로 편성하고 있다”며 “올해에도 현대엔지니어링 전 임직원이 적극적으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같은날 대우건설 신입사원 78명도 일산 홀트일산복지타운에서 시설환경개선, 재활치료 보조 등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대우건설은 해당 복지타운과 지난 2008년에 자매결연을 맺고 10년 동안 나눔활동을 해오고 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신입사원은 “영하 10도 혹한에서 작업했지만 동기들과 함께 땀 흘리며 동료애를 쌓으면서 봉사활동까지 한 의미있는 하루였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핵심 사회공헌 타깃을 ‘장애인’으로 선정하고 시설 인프라 개선과 전사 릴레이 봉사활동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희망의 집 고치기, 복지시설 방문 봉사, 바자회,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테마의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쪽방촌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봉사활동  기업사회공헌활동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