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e스포츠’ 협업 확대하는 금융권...“Youth 고객 확보”

우리은행·한화생명, 각각 LoL 대회 스폰서·프로게임단 운영...신한금투, 스타크래프트 대회 후원
e스포츠 관심 연령 주로 1020 젊은 세대에 집중...“기존 무겁고 보수적인 금융 이미지 탈피” 목적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최근 들어 금융사들이 ‘e스포츠’를 활용한 ‘유스(Youth)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e스포츠를 즐기는 주연령대가 금융상품의 실수요층이 아닌 10~20대인 점을 감안하면, 향후 유망 고객을 선점하려는 전략인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 9일 라이엇게임즈와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진행했다. 오는 16일부터 열리는 봄(spring) 시즌 대회의 명칭은 ‘2019 스무살우리 LCK Spring’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봄 대회부터 내년까지 총 4개 대회(2019 스프링·섬머 스플릿, 2020 스프링·섬머 스플릿)의 타이틀 스폰서를 맡는다. 후원을 받는 라이엇게임즈는 LCK 중계방송, 롤파크 경기장, 현장 이벤트 등을 통해 우리은행 브랜드를 홍보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e스포츠는 2018년 아시안게임 시범 종목으로도 채택되는 등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e스포츠 타이틀 스폰서 후원을 통해 국내 10~20대 고객층에 대한 마케팅과 글로벌 홍보 효과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험사인 한화생명은 한 걸음 더 들어가 아예 LoL 프로게임단을 운영 중이다. 한화생명은 작년 4월 기존 프로게임단을 인수해 ‘한화생명e스포츠(HLE)’라는 이름으로 재창단했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작년 섬머 스플릿 대회에서 포스트시즌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10승 8패의 호성적을 거뒀다.

 

한화생명은 게임단을 활용해 어린 e스포츠 팬들과의 접점도 늘려가고 있다. 작년 11월에는 ‘e스포츠 꿈을 향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열었고, 올해 초에는 팬들을 직접 초대하는 ‘HLE FAN FEST’ 행사를 진행했다.

 

이밖에 신한금융투자는 최근 유명 인터넷방송 BJ(BJ봉준)가 진행한 스타크래프트 대회(MPL)의 타이틀 스폰서를 맡아 눈길을 끌었다. 이 대회는 개인방송 플랫폼으로 진행됐는데도 결승전 시청자 10만명을 달성하는 등 e스포츠팬들의 관심을 제대로 끌었다는 평이다.

 

특히, 신한금융은 스타크래프트와 인연이 깊다. 신한금융그룹의 대표 계열사인 신한은행은 2000년대 초·중반부터 수 년 동안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와 개인리그를 공식 후원한 바 있다.

 

금융사들의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은 ‘유스 마케팅’의 일환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게임을 즐기는 연령대가 주로 10대~20대에 집중돼 있다 보니, 미래의 잠재 고객들에게 보다 친근한 이미지를 심어주려는 것이다.

 

e스포츠 외에 대형 금융사들이 아이돌이나 유명 스포츠 선수를 광고모델로 기용하는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KB국민은행의 경우 방탄소년단(BTS)을 메인 모델로 기용해 유튜브 등에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현재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광고 영상의 유튜브 조회수는 800만을 넘었다.

 

이와 관련, 금융권 관계자는 “돈이 오고 가는 금융산업의 특성상 금융사들은 지금까지 다소 진중하고 보수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선호해 왔다”며 “하지만, 최근 들어 금융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젊은층 고객 확보를 위해 기존의 보수적인 이미지를 탈피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