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KT,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블록체인 개발..사내 적용

노드 구성해주는 클라우드 기반 Baas 플랫폼 개발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블록체인 사업에 관심은 많지만, 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 때문에 주저하는 경우가 많다.

 

KT가 이런 이들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노드를 구성해주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개발했다. 컴퓨터를 처음 사는 이에게 운영체제와 인터넷 선 등을 모두 깔아주는 것과 비슷한 셈이다. 

 

KT(회장 황창규)는 국내 기업 최초로 Cloud 기반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Blockchain as a Service) 플랫폼을 사내 서비스에 적용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블록체인 시장은 세계적으로 확장 추세다. 실생활 적용에 필요한 기술·비용·시간이 많이 드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KT는 국내 기업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Cloud 기반 BaaS 플랫폼을 개발했다. KT BaaS은 별도의 서버 구축 없이 KT의 웹하드 서비스은 ‘uCloud’에 블록체인 노드(Node·블록체인에 참여한 PC)를 자동으로 구성해준다.

 

블록체인 적용을 원하는 기업은 KT BaaS를 통해 서버 구축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블록체인 적용을 위한 개발 기간 역시 단축할 수 있다.

 

또 블록체인 전문 개발자 없이 블록체인의 주요 특징인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쉽게 구현·활용 할 수 있도록 KT만의 Smart Contract API를 제공한다. 블록체인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여러 관제 기능도 지원한다.

 

KT는 이번 BaaS 플랫폼 개발을 계기로 마이크로소프트(Azure)·IBM·아마존(AWS) 등 해외 주요 IT 기업들과 블록체인 BaaS 시장에서 경쟁할 준비를 마친다. KT는 그룹 내부에 BaaS 플랫폼을 1차로 오픈했다. 2월 시범사업 후 3월 외부 기업을 대상으로 정식 론칭할 예정이다.

 

서영일 KT 블록체인 비즈센터장은 “블록체인 적용을 위해 고심했던 기업들의 고민을 KT BaaS 플랫폼 구현으로 해결했다”며 “블록체인이 대중화되고, 나아가 대한민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의 1등 국가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