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SK텔레콤, LG Q9 출고가 49만 9400원에 출시

미디엄 요금제 기준 공시지원금 25만원..AI기능 1600만 화소 카메라 탑재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SK텔레콤이 LG Q9를 출시했다. 출고가는 50만원 미만으로 저렴하지만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6.1인치 QHD+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LG Q9'을 11일부터 판매한다. 출고가는 49만 9400원으로 ‘미디엄’ 요금제(월 5만원·VAT 포함) 이용 시 공시지원금 25만원을 받는다. 

 

LG Q9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6.1인치 QHD+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영화·드라마 영상·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생생하게 제공한다. 또 AI카메라를 적용해 사물을 카메라로 비추면 이를 스스로 인식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한편, 음 왜곡률을 0.0002%까지 줄인 하이파이 쿼드댁을 내장해 원음에 가까운 생생한 사운드 즐길 수 있다. 붐박스 스피커를 장착해 음악 등을 틀었을 때 폰 전체가 울리는 것도 특징이다. 속이 빈 물체 위에 LG Q9을 올리면 별도 스피커를 연결한 것처럼 풍부한 소리를 낸다.

 

내구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물과 먼지로부터 보호하는 방수방진과 간편한 지문인식, 지갑없이 편리하게 결제하는 LG페이 적용 등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기능을 넣었다. 색상은 ▲실키 매트 ▲블랙 ▲블루 ▲레드 등 총 4가지가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