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정무위원장 “은행권, 혁신으로 세계적 은행 거듭나야”

은행聯, 정무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 개최..“소비자보호·서민금융 등도 책임 다할 것”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은행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융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은행으로 거듭날 것을 당부했다.

 

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는 국회와 은행권의 소통을 강화하고 경제·금융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지난 28일 국회 정무위원장(민병두 의원)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과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국민·신한은행 등 사원기관장 17명, 유관기관장(금융연수원·금융연구원) 2명 등 총 21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민병두 위원장은 국내 은행권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함과 동시에 경제정의 구현 측면에서 소비자보호·서민금융 등에도 책임을 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민 위원장은 “대한민국 은행권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인공지능과 블록체인·빅데이터를 선도하고, 금융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은행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아울러,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배려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사회적 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영 회장은 은행권이 ‘디지털 전환’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산관리서비스 도입, 블록체인 기반 은행권 공동 인증 플랫폼 출시 등을 대표적인 사례로 제시했다.

 

김 회장은 사회적 책임과 관련해서도 “은행권은 작년부터 3년 간 매년 1조원, 총 3조원 규모의 사회공헌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서민금융지원 확대 및 취약계층 부담 완화 등을 통해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협회는 은행산업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핵심서비스 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각계각층과 소통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