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대백화점免, 작년 하루당 42억 손실...“내년 적자축소 쉽지 않을 듯”

작년 백화점 부문 영업이익 전년 보다 4.8% 증가..점포 확장 등 기존 점포 성장 견인
면세점 256억 영업적자 기록해 실적 부진..신규 브랜드 입점 호재·업계 과당경쟁은 발목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지난해 10월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을 방문했을 때 매장 곳곳에 가림막이 쳐져 있었다. 면세점 사업에 첫 도전하는 현대백화점그룹이 오픈을 하루 앞두고, 언론에 면세점을 공개했는데 예상보다 텅 비어있는 매장이 많았다.

 

면세점 매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럭셔리 브랜드 입점이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올해 현대백화점면세점은 프라다, 까르띠에 브랜드가 추가 입점 예정이며, 샤넬, 에르메스, 루이비통 브랜드 입점도 추진 중이다. 

 

면세업계 강남시대 본격화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그룹이 면세점 사업 후발주자로 신세계면세점 강남점,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작년 하루 영업 적자폭이 42억원을 기록하며 예상보다 실적이 부진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백화점 4분기 매출액은 5310억원으로 전년 보다 7.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987억원으로 15.4% 감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788억원으로 25.4% 증가했다. 

 

백화점 총 매출액은 1조 6418억원으로 전년 보다 1.4% 성장했다. 백화점 부문 영업이익도 1238억원으로 4.8% 증가했다. 압구정 본점과 판교점, 천호점의 증축효과와 아웃렛 영업면적 확장(김포 증축, 대구아웃렛 9월 위탁운영)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올해 백화점 전망도 긍정적인 편이다. 작년 백화점 기존 점포의 성장이 두드러진 데 이어 올해 백화점 경쟁력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문제는 면세점이다. 작년 11월부터 영업을 시작한 면세점이 두 달 동안 700억원 총 매출에 25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오픈 당시 170억원의 영업손실을 예상했지만, 오픈 초기 광고판촉비 증가 등으로 적자폭이 커졌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면세점 부문 총 매출액은 5600억원, 영업손실은 590억원 수준으로 추정되고 있다. 

 

올해 3월과 5월 각각 프라다와 까르띠에 명품 브랜드 입점이 예정돼 있는 가운데, 일매출 증가로 이어질지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다만, 강남 면세점을 중심으로 고객 유치를 위한 판촉행사가 이어질 경우 적자 축소는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 면세점 강남시대 얘기가 나왔는데, 입지가 강남인 점이랑 업계 후발주자로 수익성 측면에서 열위에 있다”면서 “향후 브랜드 입점과 중국인 단체 관광객 확보 등을 고려해 정상 궤도에 오르기까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