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반납·사고수리비 지원’...폭스바겐코리아, 아테온에 공격적 프로모션

이지오픈 트렁크 등 편의사양 추가..사고수리비 최대 150만원 제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폭스바겐코리아는 트렁크 이지오픈 등 편의사양을 강화한 2019년형 아테온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기존 차량을 반납하면 중고 매입가격에 200만원을 얹어주고 사고 수리비도 최대 150만원을 지원하는 등 공격적인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한다.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세단인 아테온은 연식변경으로 일부 편의사양이 추가돼 상품성이 개선됐다. 먼저 프레스티지(5718만8000원) 등급에만 탑재됐던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이 500만원 가량 저렴한 프리미엄 등급에도 추가된다. 또 2열 폴딩시트도 적용돼 최대 1557L의 적재용량을 확보했다.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은 양손으로 짐을 들고 있을 때 범퍼 아래에 발을 뻗어 쉽게 트렁크를 열 수 있는 방식이다. 스마트키 시스템과 연동돼 손을 사용하지 않고 트렁크를 열 수 있고, 버튼만 간단히 누르면 닫힌다. 
 
또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차량 주변을 360도로 볼 수 있는 ‘에어리어 뷰’ 기능도 추가됐다. 차량의 전·후면과 사이드미러에 장착된 4개의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을 전면 스크린에서 볼 수 있어 안전한 주행과 주차가 가능하다. 프리미엄 모델의 휠 디자인도 18인치 유광 실버 휠로 변경됐다. 

 

특히 폭스바겐코리아는 아테온 고객들이 실질적인 소유비용을 줄일 수 있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먼저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보증 항목에 대해 5년/15만km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한편 사고로 수리가 필요할 때 최대 150만원을 지원한다. 

 

파손 빈도가 잦은 전면유리·사이드미러·타이어 등에 대해 최대 200만원을 지원하고, 기존 차량을 반납하면 중고 매입가에 200만원을 추가로 준다. 블랙박스도 무상으로 제공한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아테온에 트렁크 이지오픈과 2열 폴딩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을 높였다”며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준비한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