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오피스텔 수익률 수도권보다 더 높아...왜?

수도권 오피스텔 연 평균 수익률 5.22%..지방 6.48%
월세는 비슷한데 수도권 대비 매매가 지방이 더 저렴

 

[인더뉴스 이수정 기자] 지난해 오피스텔 연간 수익률이 수도권보다 지방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월세는 비슷한 수준이지만 지방 오피스텔 매매가가 수도권에 2~3.5배가량 낮기 때문이다.

 

부동산인포가 한국감정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기준 지방 오피스텔 연 수익률을 6.48%로 수도권 평균(%.22%)을 1.26%p 웃돌았다. 매매가가 전반적으로 높은 서울의 수익률은 4.87%로 격차가 더 컸다.

 

지역별로는 광주가 8.57%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대전(7.12%), 대구(6.54%), 울산(6.27%), 부산(6.26%)이 이었다.

 

지방 수익률이 수도권보다 높은 이유는 월세 차이에 비해 매매가격이 훨씬 저렴하기 때문이다. 실제 한국감정원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값은 2억2735만원으로 광주(6391만원)에 견줘 3.5배 이상이다.

 

대구 역시 8942만원으로 1개 호실 당 가격이 1억을 넘지 않는다. 울산은 1억 418만원, 대전 1억 7623만원, 부산 1억 3287만원으로 서울보다 1억원 가량 더 저렴했다.

 

반면, 월세가격은 매매가 만큼 차이가 크지 않았다. 이는 지방 오피스텔 수익률이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요인이 됐다. 지난해 12월 서울 평균 월세가 77만2000원으로, 오피스텔 매매가가 가장 낮은 광주(34만5000원)와 2배가량 차이난다. 부산, 대구 등 타 지역은 40만원 중반대다.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 오피스텔 1개 호실 가격으로 지방에서 2개 호실을 구매하면 더 높은 월세 수입을 챙길 수 있는 셈”이라면서도 “최근 공급량이 많았고, 수익률이 하락세인 지역도 있어 배후수요 등을 잘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보건설은 이달 대구에서 '동성로하우스디어반' 견본주택을 오픈한다. 전용면적 25~58㎡, 총 502실이다. 부산에서는 다음달에 대우산업개발이 수영구 민락동에 '이안테라디움광안' 오피스텔 분양을 준비 중이다. 전용 23~29㎡, 156가구 규모다.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이파크'를 선보일 계획이다. 오피스텔은 108실로 계획돼 있다. 울산에서는 두산건설이 남구 신정동에서 '문수로두산위브더제니스' 전용면적 32~77㎡ 99실 규모의 오피스텔을 준비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