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그룹 계열사 오라관광,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 변경

2월 말까지 여의도, 마포 등 4곳서 ‘슈퍼찬스’ 패키지 이벤트 진행

[인더뉴스 이수정 기자] 대림그룹의 계열사인 오라관광의 사명이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변경됐다. 이를 기념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호캉스를 즐길 수 있는 ‘슈퍼 찬스’ 패키지를 오는 13일부터 2월 말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대림그룹은 이사회와 주주총회 승인으로 오라관광 사명을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변경했다고 11일 밝혔다.

 

오라관광은 1977년에 설립돼 1979년 오라컨트리클럽 개장, 1981년 제주 그랜드 호텔을 순차적으로 개관했다. 이후 1986년 대림 계열로 편입돼 40 여년 동안 제주를 상징하는 대표 호텔과 골프장을 운영해 왔다.

 

대림그룹은 신성장 동력으로 호텔사업을 육성하면서, 2014년 자체 개발 호텔 브랜드 ‘글래드’(GLAD)를 선보였다. 이후 4년 간 서울 지역 4곳에 글래드 호텔을 열고 제주에는 메종 글래드 제주를 리뉴얼 오픈 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마케팅 관계자는 “글래드가 지난 4년 동안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며 “높아지는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고 국내 시장 확대는 물론 글로벌 시장 겨냥을 위한 포석으로 사명 변경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는 ▲여의도 ▲마포 ▲강남 코엑스센터 ▲메종글래드 제주 등 5곳에 터를 잡았다. 앞으로 ▲제주 소재 골프장 오라컨트리클럽 ▲강원도 정선 ▲제주항공우주호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 을지로 등 총 9개 호텔과 리조트를 운영하며 자체 브랜드를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오는 13일부터 진행되는 ‘슈퍼 찬스’ 패키지는 ▲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 ▲글래드 마포 ▲글래드 라이브 강남 등 4곳에서 진행된다.

 

가격은 주중 10만원, 주말 11만원이며, 아모레퍼시픽 ‘일리윤’의 프로바이오틱스 키트, 디지털에 아날로그 감성을 더한 후지 필름의 그랩픽 1매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마스터 일러스트레인의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 등 350여 점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전시회 초대권이 제공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글래드 호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관련태그

대림그룹  대림산업  오라관광  글래드호텔  호캉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