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신한PayFAN 광고 1000만뷰 돌파

SNS·타임라인 등 초 개인화 시대 살아가는 2030시대 반영..개인화에 최적화된 디지털 플랫폼임을 강조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신한카드의 ‘신한PayFAN’(이하 신한페이판) 광고가 2030세대의 관심을 끌고 있다. SNS, 해시태크 등 젊은 층의 일상을 담은 광고의 모습이 2030세대의 공감을 샀다는 평가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페이의 판을 다시 짜다’라는 슬로건 아래 론칭한 신한페이판 광고가 유튜브 조회수 1000만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유튜브 주 사용 연령대를 볼 때 2030세대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광고는 초개인화 시대 소비자의 일상을 트렌디하게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주인공이 일상을 SNS(Social Network Service)로 공유하며 그 날의 히스토리를 채우는 모습과 신한페이판 타임라인을 통해 카드 결제 히스토리를 채우는 상황을 연결하는 것으로 표현했다.

 

이러한 연출은 개인화에 최적화된 디지털 플랫폼임을 전달하고 있는 것이라고 신한카드 측은 설명했다. SNS에 주인공의 하루를 공유하는 장면에서는 실제 검색 빈도가 높은 ‘#홈파티’, ‘#가구공방’ 등의 해시태그 키워드를 적용한 것도 2030세대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는 평가다.

 

배경음악은 호주 출신 싱어송라이터 ‘시아(Sia)’가 부른 ‘호 호 호 (Ho Ho Ho)’로 매력적인 목소리와 중독적인 후렴구로 유명하다. 여러 SNS 채널에서 곡명을 문의하는 댓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배경음악도 대중의 관심을 끌었다.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광고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지난 6일 기준으로 유튜브 조회수 1000만회, 30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광고 이후 신한카드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는 고객 수도 1만 2000명이 증가해 총 구독자 수가 10만명에 육박했다.

 

신한카드는 1000만뷰 돌파를 기념해, 1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유튜브 영상 공유하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유튜브 영상을 본인 SNS에 공유하고 공유URL을 홈페이지에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애플 에어팟(10명),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300명)을 증정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신한페이판의 초개인화 영역을 강조하면서 젊은 층에게 익숙한 SNS 인터페이스 활용·배경음악 등으로 2030세대의 공감을 이끌어냈다”며 “앞으로도 서비스의 특징을 잘 표현하는 광고로 고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벤트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신한카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