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쏘나타, 디자인 좋은데 가격이 살벌”...인터넷 동호회 회원들, 성토

2346만~3289만원 가격 책정..기존 대비 최대 370만원 인상
편의옵션 선택하면 3000만원 이상..그랜저 값과 큰 차이 없어
가격 올랐는데 R-MDPS 및 8단 자동 변속기 없는 것도 ‘실망’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현대자동차가 이달 새로 출시할 신형 쏘나타의 가격과 사양이 공개되자 온라인 동호회의 예비 소비자들이 술렁이고 있다. 가격이 기존 대비 최대 370만원 가량 인상되자 “차라리 그랜저 등 상위차종을 구매하겠다”는 게시글이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6일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디자인과 가격, 주요 편의사양들을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새로운 8세대 쏘나타는 파워트레인과 디자인이 바뀌고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문제는 상품성이 크게 강화된 만큼 가격도 함께 껑충 뛰었다는 점이다. 온라인 동호회 게시판에 올라온 사전계약용 가격표를 보면 가장 낮은 등급인 스마트 트림(2.0 기준)이 2346만~2396만원에 책정됐다. 기존 쏘나타 뉴라이즈의 스마트 트림이 2190만원에 팔렸던 것을 감안하면 약 156만원이 오른 셈이다. 

 

 

스마트 트림에서는 신형 쏘나타에 신규 적용된 다양한 첨단 편의사양들을 대부분 선택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실제 계약이 몰리는 트림은 중간 등급인 프리미엄 트림이 될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과 프리미엄 패밀리, 프리미엄 밀레니얼의 가격은 2592만~3044만원에 책정됐다. 

 

상위 등급 가운데 가장 낮은 프리미엄 트림에 빌트인캠(34만원), 파노라마 선루프(118만원), 현대스마트센스 및 내비게이션(74만원), 통풍 및 열선시트(64만원), 17인치 휠 및 미쉐린타이어(34만원) 등 옵션을 추가하면 약 2916만원에 달한다. 

 

최고등급인 인스퍼레이션 트림을 고르면 기본가격만 3289만원. 여기에 헤드업 디스플레이,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 등이 조합된 플래티넘(123만원) 옵션만 추가해도 3412만원을 내야 한다. 

 

반면 기존 쏘나타는 최고 등급인 프리미엄 스페셜(2919만원)에 블루링크 패키지(77만원), 레이디 케어(59만원),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128만원) 등 옵션을 모두 선택해도 3183만원이었다. 특히 쏘나타보다 상위기종인 그랜저(2.4 기준)가 3112만~3608만원에 판매되는 것을 감안하면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셈이다. 

 

 

실제로 이 같은 쏘나타의 가격에 대해 온라인 동호회 회원들은 대체로 가격이 너무 높다는 평을 내놓고 있다. 각종 첨단 편의사양과 디자인은 마음에 들지만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구매를 망설이게 된다는 게시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한 회원은 “프리미엄 밀레니엄+네비+컴포트+플레티넘+피렐리=3361만원”이라며 “취등록세 7% 더하면 총 3596만원인데 그랜저 2.4가 보인다”고 지적했고, 이 가격이면 그랜저와 소렌토를 구입할 수 있다는 댓글도 달렸다. 또 다른 회원은 “디자인은 기대 안했는데 기대 이상이고 가격은 기대했는데 기대 이하”라는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렌트카로 사용되는 LPI 모델의 가격이 세대를 거듭할수록 급격히 인상됐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 게시글에 따르면 NF 쏘나타 LPI 모델의 기본 가격은 1400만원이었지만, 페이스리프트와 풀체인지를 거치면서 최저 50만원, 최대 220만원까지 올랐다. NF 모델에서 신형 쏘나타로 세대변경되는 동안 총 740만원이나 인상됐다. 

 

이 게시글을 올린 회원은 “경쟁상대가 없으면 신형 나올 때마다 차가격을 올린다”며 “면세차량인데도 이젠 가솔린과 가격이 비슷하다”고 꼬집었다.

 

 

이밖에 기존 C-MDPS와 6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는데도 가격이 오른 것을 성토하는 게시글도 많았다. 앞서 출시된 신차 팰리세이드엔 8단 자동변속기와 R-MDPS가 탑재돼 있다. 

 

저가형인 C-MDPS 파워스티어링은 조향감각이 비교적 떨어지는 편이다. 반면 랙타입 파워스티어링으로 불리는 R-MDPS는 조향모터와 바퀴가 가깝게 위치해 정확한 조향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변속기 역시 다단화될수록 엔진회전수를 낮게 제어할 수 있어 연료효율은 물론 정숙성에서 유리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