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장관 내정자에 최정호...30년간 부처 요직 두루 경험

최정호 “국토 균형발전과 한반도 신경제 실현 위한 SOC 확충 노력 할 것”
2015년 11월 국토부 제2차관으로 부임..전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역임

 

[인더뉴스 이수정 기자]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가 발표됐다. 이번에 내정된 최정호 내정자는 국토부 2차관을 거쳐 30여 년간 부처 내 요직을 두루 경험한 인물로 국토·교통분야의 전문가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토부 장관에 최정호 전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를 내정했다. 최 장관 내정자는 전북 익산 출신으로 금오공고를 거쳐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영국 리즈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광운대에서 부동산학으로 박사를 지냈다.

 

국토부에서는 토지관리과장, 주미대사관 건설교통관, 토지정책팀장, 건설산업과장, 서울지방항공청장, 철도정책관, 대변인, 항공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2015년 11월부터는 국토부 제2차관으로 부임해 2017년 5월 퇴임했다. 또한 같은 해 10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낸 바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 후보자를 두고 “국토부 주요 보직을 역임한 건설·교통 분야 전문가”라며 “탁월한 추진력과 열정으로 소통을 중시하는 외유내강형 인물로 조직 안팎의 신망이 두텁다”고 소개했다.

 

이어 “주택시장의 안정적 기조를 유지하면서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균형발전과 신한반도 경제를 위한 사업 추진을 할 인물”이라며 “기존 산업의 혁신과 공유경제 등 미래 신사업 육성을 선도할 적임자”라고 평했다.

 

최 내정자는 엄중한 책임과 소명의식을 느낀다며 국토부 장관에 임명된다면, 국토의 균형발전과 한반도 신경제 실현을 위한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에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국민이 공감하고 신뢰하지 않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는 생각으로 언제나 국민 중심으로 판단하고 현장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면서 “지난 30여 년 간 국토교통 현장에서 쌓은 경험과 역량을 녹여내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