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해외 항공기 금융펀드에 2천만달러 투자

여객·화물수요 증가로 항공기 금융 성장..은행·증권이 투자·판매 역할로 ‘원펌 KB’ 구현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KB국민은행이 세계적으로 지속 성장 중인 항공기 금융시장 투자에 나선다.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해외 항공기 금융펀드에 2000만달러(약 220억원)를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항공기 금융은 항공여객과 화물수요 증가에 따라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시장이다. 신디케이션, 채권 발행, 보험 등 다양한 금융 기법으로 자금을 조달해 매년 약 1000억달러 이상의 자금이 움직이고 있다.

 

KB국민은행은 해외 항공기 금융 전문 매니지먼트사인 Novus Aviation Capital이 운용하는 항공기 금융펀드 2건(Tamweel Aviation Finance ll, Cedar Aviation Finance)에 각각 1000만달러씩 투자한다.

 

해당 펀드는 각각 4억달러, 3억달러 등 총 7억달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와 보잉을 비롯해 글로벌 금융기관이 투자자로 참여했다.

 

운용사인 Novus Aviation은 현재까지 25년 이상 항공기 금융시장에서 펀드운용·투자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회사다. 이 운용사는 지난 2013년 에어버스가 참여한 펀드(Tamweel Aviation Finance)의 성공적인 운용성과를 바탕으로 후속 펀드를 출시하게 됐다.

 

한편, 이번 투자에서는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평소 강조하던 ‘원펌(One-Firm) KB’가 구현됐다. KB국민은행은 펀드에 투자자로 직접 참여하고, KB증권은 펀드의 국내 판매를 담당해 시너지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KB국민은행이 해외 대체투자 시장에서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의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뉴욕, 런던, 도쿄 등 글로벌 IB Desk 확대를 통한 해외 비즈니스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