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인간친화적 화면”...삼성전자, 갤럭시S10 디스플레이 설명회 열어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인피니티 오 디스플레이’ 설명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삼성전자는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갤럭시S10’ 디스플레이 기술 설명회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양병덕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가 진행했다.

 

양병덕 상무는 “갤럭시S10은 디스플레이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사용자들에게 흥미로운 경험을 주고자 했다”며 “신제품은 전면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모두 화면으로 채운 ‘인피니티 오 디스플레이’로 풀 스크린의 장점을 살렸다”고 말했다.

 

풀 스크린이란 스마트폰 전면에 있던 카메라·센서·버튼 부분을 화면으로 채우는 기술이다. 스마트폰 전체를 화면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여기에 레이저 커팅 기술로 구멍을 뚫어 카메라를 넣은 것이 인피니티 오 디스플레이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의 ‘홀 펀칭 기술’이 사용됐다. 이 기술로 구멍 주변 아몰레드 픽셀 손실을 줄일 수 있었다. 습기에 약한 아몰레드 특성을 반영해 한 단계 발전된 투습 방지 기술도 적용됐다.

 

슈퍼 아몰레드에서 한 단계 발전된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도 강점이다. 삼성전자는 “인간친화적인 디스플레이를 목표로 개발했다”고 말했다. 눈에 보이는 그대로를 화면에 재현하면서도 해로운 파장을 최소화했다는 설명이다.

 

명암을 세밀하게 분석하는 ‘HDR(명암 최적화 기술)10+’ 규격 인증을 세계 최초로 받았다. 사람의 눈이 밝기에 따라 조절되는 것을 모방해 장면별로 최적화된 화면을 구현하는 다이내믹 톤 매핑(Dynamic Tone Mapping) 기술을 지원한다.

 

별도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지 않아도 블루 라이트 방출을 억제하는 기능도 있다. 양병덕 상무는 “색과 화질 저하 없이 블루 라이트를 42%까지 줄인다”며 “사람마다 블루 라이트 차단 색감 선호도가 달라 유럽은 따뜻한 계열을, 아시아는 푸른 계열을 기본으로 설정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