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있습니다”...하현회 부회장, 신입사원에 ‘스킨십 경영’

하 부회장, 2019년 신입사원과 간담회 열어.. ‘프로정신‘·‘강한 팀워크’ 주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부회장님, LG유플러스의 5G 사업 현황이 궁금합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신입사원들과 만났다. 하 부회장은 10일 LG유플러스 2019 신입사원 78명과 간담회를 열고, ‘특별한 신입사원’이 되기 위한 두 가지 당부사항을 전했다. 

 

먼저 하 부회장은 5G 일등 달성을 위해 신입사원이 갖춰야 할 태도와 자세로 ‘프로정신’을 강조했다. 철저하게 준비해 실행하는 프로가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 부회장은 “프로들은 스스로 원대한 목표를 세우고 목표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집요하게 실행한다”며 ”여러분들이 어디서도 보기 어려운 남다른 프로 신입사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강한 팀워크’를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가 일등이 되려면 모두가 목표를 향해 일사분란하게 실행하고, 강한 팀워크 발휘가 필요하다”며 “선배들과 함께 팀워크를 발휘해 5G 일등을 향해 매진할 수 있도록 힘찬 발걸음을 내딛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날 신입사원은 하 부회장에 궁금한 점에 대해 물었다. 가장 처음으로 ‘LG유플러스의 5G 사업현황’을 묻는 질문이 나왔다. 지난 5일부터 시작된 5G 서비스는 지난 2011년 LTE 상용화한 이후 8년 만에 출시한 서비스다. 

 

하현회 부회장은 5G가 향후 10년 회사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LG유플러스 5G 기지국은 전국에 상반기 5만개, 하반기 8만개를 구축해 선두를 유지할 것이란 계획이다. 

 

이어 하 부회장은 5G 핵심으로 ▲ 네트워크 ▲ 서비스 ▲ 요금 3가지를 꼽았다. 네트워크 구축과 함께 5G망을 통해 고객에게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 것인가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와 콘텐츠가 압도적으로 우세하다고 자신했다.

 

그는 “콘텐츠는 현재 AR 400여편, VR 300여편, 공연 5300여편으로 준비돼 있다”며 “서비스도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 뿐만 아니라 구글(VR), 넷플릭스(영화), 엔비디아(게임) 등 최고 파트너들과의 제휴한 차별적 서비스가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 회장이 스스로 동기부여하는 방식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하 회장은 단기적 관점과 중장기적 관점에서 성장할 수 있는 사업을 만드는 게 중요한데, 이를 위해 인재를 잘 육성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평소 하 회장이 인용하는 중국 고전을 소개했다. 그는 “고불해(중국 전국시대 사상가)는 사람은 교육하기 나름이라고 말했다”며 “맹자 역시 큰 인물이 되려면 신체, 재정 등 고난을 겪게 해야 한다고 강조해 자신에게 닥치는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CEO로 어려움을 맞이하면 한편으로 고맙게 생각하는데, 슬기롭게 극복하면 기회가 보이기 때문이다”며 “실력으로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킬 수 있고, 그 시간을 통해 자신을 성장시킬 수 이는 기회라고 여기면 동기부여가 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하 회장은 LG그룹의 원칙인 ‘정도경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업무하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다 보면 정도에서 벗어날 수 있는 상황에 닥칠 수 있다“며 “이 때 과감하게 끊어낼 수 있는 용기와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5G 일등’ 실현을 위해 우수 인재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신입 사원 역시 회사 목표에 가장 부합하는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6개월 이상 심도있게 검증했다.

 

지난해 9월부터 서류심사, 인적성 검사, 두 차례 심층면접, 인턴십 등 다양한 채용 절차를 거쳐 올해 2월말 최종 합격자를 선발했다. 이들은 한달 동안 그룹 연수, 영업 현장근무 등 특별 교육과정을 거쳐 다음 주부터 실무 부서에 배치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