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신형 3시리즈 시장공략 본격화...“C클래스 붙어보자”

언론 시승행사 열고 코엑스 앞 전시부스 마련..가격 5320만원
몸집 키우고 무게는 줄여..운동성능 및 핸들링 감각 대폭 향상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의 강력한 대항마인 BMW 7세대 3시리즈가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전작보다 커진 차체와 날카로운 핸들링 감각이 특징인 신형 3시리즈는 기본 5320만원에 판매된다. 또 3시리즈 최초의 M퍼포먼스 세단인 M340i는 올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BMW코리아는 10일부터 이틀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광장에서 BMW 뉴 3시리즈의 미디어 시승행사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BMW 측은 이곳에 3층 높이의 체험관을 마련하고 나흘 간 뉴 3시리즈를 전시할 예정이다.

 

풀체인지(완전변경)된 3시리즈는 1975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1550만대 이상 판매된 BMW의 대표모델이다. 특히 신형 3시리즈는 새로워진 디자인과 민첩한 핸들링, 높은 효율성은 물론 첨단 편의옵션까지 갖춰 상품성을 높였다.

 

 

뉴 3시리즈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맡은 김누리 디자이너는 이날 행사에서 “뉴 3시리즈는 정밀함과 우아함이라는 핵심 키워드를 바탕으로 새로운 BMW만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며 “특히 절제된 캐릭터 라인을 통해 현대적이면서도 간결한 디자인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먼저 뉴 3시리즈의 차체 크기는 이전 모델에 비해 확연히 커졌다. 전장은 76mm나 길어진 4709mm이며, 전폭은 1827mm(+16mm), 전고는 1435mm(+6mm), 휠베이스는 2851mm(+41mm)를 확보했다.

 

전면부는 크기가 커진 키드니 그릴과 기본 장착된 풀 LED 헤드라이트가 특징이다. 후면부에는 L자형 LED 리어램프와 더블 배기파이프가 적용돼 차체가 넓어 보이는 느낌을 강조했다.

 

국내에 출시된 뉴 3시리즈의 엔진은 가솔린과 디젤 두 가지로 구성된다. 주력모델인 뉴 320d는 최고 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성능을 갖추고 있으며, 뉴 330i는 최고출력 258마력, 최대토크는 40.8kg.m에 달한다.

 

특히 뉴 3시리즈는 차체는 커졌지만 무게가 최대 55kg 줄어 주행 성능과 핸들링, 제동 능력 등이 향상됐다. 이와 함께 최적화된 공기 역학적 디자인으로 자동차의 공기 저항 계수 역시 0.23까지 감소시켰다.

 

 

또 뉴 3시리즈는 충돌 및 보행자 경고 기능,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이탈 경고 및 차선 변경 경고 시스템, 측면 충돌 보호 시스템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갖췄다. 직진 동선을 따라 최대 50미터까지 차량을 자동 후진시켜주는 후진 어시스턴트 시스템도 적용됐다.

 

지난 서울모터쇼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 뉴 3시리즈의 기본 가격은 5320만원(320d 기준)으로 책정됐다. 320d의 사륜 모델인 XDrive와 M스포츠패키지는 각각 5620만원이다. 또 가솔린 모델인 330i는 트림에 따라 6020만~6510만원에 판매된다.

 

한편 BMW는 이번 행사에서 3시리즈 최초의 M퍼포먼스 세단인 M340i를 소개했다. M340i는 지금까지 3시리즈에 없었던 3ℓ 6기통 가솔린 엔진을 적용한 고성능 스포츠 세단이다. 강력한 동력성능은 물론 반자율주행 기능 등 최고 수준의 편의사양을 갖춘 M340i는 올해 하반기부터 7590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