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 THE NEWS

故 조양호 한진 회장 시신 한국도착..세브란스병원서 5일장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빈소 마련..정오부터 조문
“사이좋게 회사 이끌어달라” 유언..장지는 부모 안치된 신갈 선영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12일 오전 한국에 도착한 가운데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장례는 닷새간 한진그룹장으로 치러지며 유족들은 이날 정오부터 조문을 받을 예정이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고인을 태우고 출발한 KE012편은 이날 오전 4시 42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고인의 시신은 공항 도착 직후 빈소가 차려진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으로 운구됐다. 유족들의 뜻에 따라 운구절차는 미공개로 진행됐다.

 

생전 폐질환을 앓아왔던 조 회장은 지난 8일 LA의 한 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조 회장은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가족들에게 “잘 협력해서 회사를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달라”는 유언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한진그룹은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해 운구 및 장례절차를 진행해왔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이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 신갈 선영이다. 신갈 선영은 조 회장의 모친 故 김정일 여사와 부친인 故 조중훈 회장이 안치된 곳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