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이용하면 차보험료 할인, ‘대구만 예외’...왜?

시민들 주로 사용하는 DGB유페이 교통카드, KB손보와 제휴 안 돼 서비스 불가능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전국에서 유일하게 대구지역 시민들만 대중교통 이용에 따른 자동차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이 주로 사용하는 교통카드로는 관련 혜택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12일 보험업계 등에 따르면 대구 시민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한 만큼 자동차보험료를 깎아주는 KB손해보험의 ‘대중교통 이용 할인특약’을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

 

이 특약을 적용하기 위해선 보험사가 운전자의 교통카드 조회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 정도를 확인해야 하는데 대구 시민들이 주로 사용하는 카드는 조회가 불가능하다.

 

대구 시민들의 경우 주로 DGB금융그룹 계열의 DGB유페이가 발급하는 교통카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아직 유페이와 KB손보 간에 관련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제휴가 체결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KB손보의 대중교통 이용 할인특약은 말 그대로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하면 그만큼 자동차보험료를 더 깎아준다. 이용 실적에 따라 최대 8%의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KB손보 관계자는 “대구 외 다른 지역은 모두 대중교통 할인특약 제공을 위한 제휴를 마친 상태”라며 “대구는 DGB유페이와의 제휴가 늦어져 서비스 출시를 못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대구 시민들에게도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DGB유페이와의 제휴 논의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