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볼트EV 고객만족도 높인다...판매확대 ‘고삐’

전기차 전문 서비스센터 및 대리점 전시물량 확충..고객접점 강화
1회 충전에 최대 383km주행..보조금 서울 기준 총 1350만원 지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한국지엠은 볼트EV의 전문 서비스센터를 확충하고 대리점 전시물량을 늘려 전기차 고객만족도 제고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전기차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해 내수시장 실적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지엠이 미국에서 들여와 판매하는 쉐보레 볼트EV는 1회 충전 시 383km나 주행할 수 있는 장거리 전기차다. 늘어나는 전기차 수요에 부응해 올해 물량을 전년 대비 대폭 늘린 한국지엠은 개선된 서비스 환경과 고객 체험 기회를 마련해 고객만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전기차 전문 정비 기술력과 장비를 갖춘 전용 서비스센터를 직영 서비스센터 9개를 포함해 총 58개로 확대했다. 올해는 상반기까지 서비스센터를 전국 100여개로 두 배 가까이 늘려 전국 어디서나 원활한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그간 볼트EV의 물량 부족으로 제품을 직접 만나기 어려웠던 고객들을 위해 수도권을 비롯한 대구, 제주, 대전, 광주, 경북 등 전국 50개 대리점에 볼트EV를 전시한다. 특히 5월 코엑스에서 열리는 EV 트렌드 코리아에도 참가해 볼트EV를 선보이기로 했다.

 

백범수 한국지엠 영업본부 전무는 “볼트EV에 대한 국내 시장의 뜨거운 반응을 반영해 고객인도 시점을 앞당기는 등 안정적인 제품 공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기차에 관심이 있는 고객들은 올해 물량이 소진되기 전에 가까운 쉐보레 전시장을 방문해 차량을 직접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볼트EV는 383km에 달하는 1회 충전 주행거리에 더해 고객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회생제동 시스템을 적용해 실주행거리를 더 늘릴 수 있다. 또한 차체 하부에 대용량 배터리를 배치해 평평한 2열 바닥을 만들었기 때문에 뒷좌석 공간도 넉넉하다.

 

특히 볼트EV는 북미 시장 출시와 동시에 2017 북미 올해의 차 등 권위 있는 상을 차례로 수상했다. 국내에서도 한국자동차기자협회 2018 올해의 친환경차,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18 올해의 친환경차, 2018 대한민국 그린카 어워드 그린 디자인 등 친환경차 시상을 휩쓸었다.

 

한편 볼트EV의 가격은 등급에 따라 4593만원~4814만원에 판매된다. 볼트EV 고객은 서울을 기준으로 국고 보조금 9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 450만원을 더해 총 1350만원의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3000만원 초중반대의 중형 SUV 가격이면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