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LG전자, 첫 5G 스마트폰 ‘V50 씽큐’ 출시 연기 논의 중

기존 19일 출시일서 26일로 연기 검토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오는 19일 출시 예정인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의 출시가 일주일 가량 늦춰질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 5일 갤럭시S10 5G를 먼저 출시했다. 다만, 사용자의 5G 품질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동통신 3사는 LG V50 씽큐의 출시를 19일에서 26일로 옮기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LG전자 관계자는 “LG V50 씽큐 출시 연기 여부는 현재 논의하고 있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LG전자의 V50 씽큐 출시 연기를 검토하는 이유는 최근 붉어진 ‘5G 품질 논란’ 이슈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시장에 첫 선을 보이기 전에 단말기 품질 검수 등 꼼꼼한 과정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5일 갤럭시S10 5G를 출시해 초도물량을 완판하며, 아직 출시조차 하지 않은 LG전자를 훨씬 앞서는 상황이다. 하지만 초기 5G 사용자들 사이에서 데이터가 끊기거나 LTE로 전환되는 등 서비스에 대한 불만이 나오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19일 LG V50 씽큐를 정식 판매하기로 밝힌 바 있다. 출고가는 119만 9000원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