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봄 세일 기간 매출 전년比 6.4% 증가

첫 세일 실적 호조..견인 상품 해외명품·리빙 매출 각각 28.2%·17.7% 높아져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롯데백화점이 올해 첫 세일부터 높은 실적을 거뒀다. 해외명품과 공기청정기 등 프리미엄 가전 상품이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봄 세일’ 기간(3월 29일~4월 14일) 실적이 이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의 봄 세일 기간인 지난달 29부터 이번 달 12일까지 전체 매출은 2018년 같은 기간보다 약 6.4% 늘었다. 

 

해당 기간 매출을 견인한 상품군은 해외명품과 리빙으로 보인다. 구매한 제품을 통해 자신을 드러내려는 고객들이 늘면서 해외명품 상품군 매출은 약 28.2%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

 

또 미세먼지로 인한 공기청정기 구매 수요와 프리미엄 가전 수요 증가로 가전 상품군 매출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7% 증가했다. 또 새로운 봄 시즌을 맞아 의류 상품을 구매하려는 고객들도 많아져 패션 상품군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늘어났다.

 

여성 패션과 남성 스포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 3.7%씩 늘었다. 쇼핑·봄 나들이를 위해 백화점 매장을 방문해 식당가를 찾은 고객 역시 2018년보다 4.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봄 세일 테마 이벤트였던 ‘빅(BIG) 브랜드 공동 마케팅 행사’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갤럭시 S10’을 정상가보다 60%정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쿠폰 제공 이벤트 기간엔 평소 방문자 수보다 50% 늘어난 약 22만명이 방문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4월 16일부터 4월 25일까지 ‘희망 가득, 일상을 달리다’라는 테마로 전 점에서 애슬레져 패션 관련 행사·이벤트를 연다. 최근 워라벨 문화 확산과 건강·운동에 대한 관심이 커져 애슬레저 룩의 인기가 높아지는 것을 고려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메인 상품으로는 애슬레져 패션 관련 요가·홈 트레이닝·런닝화 등을 선정했다. 안다르의 티셔츠와 레깅스 세트를 4만 6000원에, 나이키 런닝화 런올데이·다운시프트·퀘스트를 4만 9000원에 판매한다. ‘아식스 젤 인피니2 와이드’ 런닝화는 5만 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또 롯데백화점 프리미엄 요가·피트니스 편집샵인 ‘피트니스 스퀘어’에선 제인코트·메디테디·잇존 등 10개 브랜드의 레깅스·요가용품을 최대 60% 할인한다. 미국 애슬레져 브랜드 ‘캘빈클라인 퍼포먼스’의 2019년 봄·여름 상품(일부 품목 제외)은 최대 30% 할인한 가격에 제공한다.

 

김대수 롯데백화점 마케팅본부장은 “봄 정기 세일을 위해 준비한 많은 이벤트와 행사들이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며 “오는 4월 중순부터 진행하는 애슬레져 행사를 비롯해 향후에도 최근 트렌드를 고려한 행사를 지속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