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자사주 5000주 매입

답보 상태인 주가 부양 목적..손 회장 보유 주식 총 5만 3127주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주가 부양 차원에서 자사주 5000주를 매수했다. 지주 출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우리금융(회장 손태승)은 지난달 29일 손태승 회장이 자사주 5000주를 장내 추가 매수했다고 2일 밝혔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지주 출범 후 첫 실적발표에서 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시현함에 따라 향후 실적에 대한 자신감을 표시한 것”이라며 “CEO로서 M&A를 통한 비은행 부문 확대 등 업종 내 차별적인 미래성장 잠재력에 대한 강한 확신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손 회장은 지난 2월(지주 신규 상장일)과 3월에 이어 올해만 세 번째 자사주를 매입하게 됐다. 손 회장의 보유 주식은 총 5만 3127주다. 연이은 자사주 매입으로 우리금융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강화해, 답보 상태에 있는 주가를 부양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또한, 손 회장은 이달 중 글로벌 자산운용사 밀집지역인 홍콩과 일본을 방문해 투자 유치에 나선다. 현지 연기금을 포함한 주요 투자자들과 면담하고 그룹의 경영전략과 실적을 설명하는 IR도 계획 중인데, 이를 통해 적극적으로 주가관리를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최근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국내외 경기둔화 우려로 본질가치 대비 과도하게 하락했다”며 “이번 손태승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그룹 경영실적에 대한 강한 자신감과 주가부양 및 주주친화정책 의지를 대내외에 재차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