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권으로 ‘은행담보대출 7억’ 받은 사장님 스토리

필터 제작 업체 쓰리에이씨, 최근 신한은행서 IP담보로 대출받아
채성호 대표 “IP담보대출 존재 모르는 기업 많아..적극적인 홍보 필수”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정부가 ‘혁신금융’ 정책의 일환으로 ‘지식재산권(IP) 금융’ 활성화 대책을 내놓자, 은행권에서도 이에 발맞춰 관련 상품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게 바로 ‘IP담보대출’이다.

 

IP담보대출은 부동산과 같은 실물자산 담보 대신, 특허권 등 거래가 가능한 무형자산을 담보로 자금을 빌려주는 대출을 말한다. 아이디어나 기술은 있지만, 부동산 등 실물 담보가 없어 은행 대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들에게는 한 줄기 빛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최근 특허권을 담보로 신한은행에서 7억원 규모의 대출을 받는 데 성공한 중소기업이 있어 주목된다. 공기청정기, 정수기 등에 들어가는 ‘필터’를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주)쓰리에이씨라는 업체다.

 

지난 2일 서울 가산디지털단지 내 (주)쓰리에이씨 본사에서 채성호 대표이사를 만났다. 대기업 임원 출신 전문경영인인 채 대표는 “IP담보대출이 시장에 안착하려면 보다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쓰리에이씨는 어떤 회사인가요?

 

“공기청정기, 정수기 등에 들어가는 필터를 제작하는 전문업체입니다. 현재 탈취, 미세먼지, 정수 필터 등 3가지 제품을 생산 중인데 이 중 탈취 필터가 주력 상품입니다. 삼성 등 주요 대기업에 직접 납품하고 있으며, 연매출은 지난해 약 370억원, 올해 전망치는 약 500억원입니다.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막 도약하는 단계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IP담보대출은 어떻게 이용하게 됐나요?

 

“신한은행 디지털중앙기업금융센터 소속 이승근 부지점장이 먼저 권유를 해서 이런 대출이 있다는 걸 알게 됐는데 자세히 들어보니 대출금리가 기존 담보대출에 비해 싸더라고요. 마침 회사가 보유한 특허(21종)가 있어 활용해 볼 요량으로 대출 신청을 했고, 은행 측에서도 특허권을 포함해 회사의 재무구조, 성장성 등을 평가한 뒤 대출을 승인해 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IP담보대출이 중소·벤처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시는지요?

 

“물론입니다. 특히 좋은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지만, 부동산 등 실물담보가 없어 은행 대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입장에선 새로운 대안이 생긴 셈이니까요. 정부나 은행권에서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많은 중소기업들이 관심을 가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 IP담보대출이 활성화되기 위해 고려돼야 할 점은 무엇이 있을까요?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홍보입니다. 이런 좋은 상품이 있다는 걸 중소기업들이 알고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우리 회사도 신한은행에서 먼저 알려주지 않았다면 IP담보대출의 존재조차 몰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 부처와 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유관기관들이 합심해 중소기업에 대한 상품 홍보를 강화해야 합니다.”

 

- 쓰리에이씨의 목표는

 

“필터 분야를 넘어 환경사업 분야의 선도업체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요즘 미세먼지로 인해 국가적으로 걱정이 많은데 좋은 필터를 만들어 국민 건강에 이바지하고 싶은 목표도 있습니다.

 

- 마지막으로 IP담보대출과 관련해 하고 싶은 말씀 부탁드립니다.

 

“우리 회사뿐 아니라 많은 중소기업들이 IP담보대출 혜택을 받았으면 합니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면 정부가 추진 중인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겁니다. IP담보대출을 통해 기업과 정부, 은행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