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 V50 가입하니 차비도 주더라”...방통위, 이통사 출혈 경쟁 제동

V50씽큐 출시 맞춰 5G 단말기 불법 보조금 판쳐..시장 경쟁 과열
방통위, 전날 유선 경고 이어 13일 오후 이통사 임원과 회의 소집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SK텔레콤이랑 KT는 재고가 없어서 창원에 있는 LG유플러스에서 LG V50 기기변경했습니다. 교통비도 주네요.”

 

“LG기기 보상판매때문에 LG V50으로 바꿨어요. 예전에 쓰던 G6인데 보상금으로 16만원 준다고 해서 달려가서 바꿨어요.”

 

이동통신사의 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가입자를 늘리기 위한 불법 보조금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불법 보조금까지 등장했다. 

 

이동통신 3사의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이 5G 유치 경쟁에 불씨를 지폈고, 통신사별 각 대리점 자체에서 지급하는 불법 보조금이 더해져 경쟁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 10일 LG전자 ‘V50씽큐’가 출시되면서 가입 유치 경쟁이 과열된 모습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LG V50로 기기변경을 할 경우 “대리점에서 교통비 명목으로 웃돈을 준다”거나 “기존 기기보상금을 높여줬다”는 등 불법 보조금 사례가 판을 치고 있다. 

 

이에 당국은 과열된 시장 경쟁을 잠재우기 위해 이동통신 3사에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13일 통신업계와 당국 등에 따르면 방송통위원회는 이날 오후 이통3사 단말기 유통 담당 임원들과 회의를 소집했다. 

 

앞서 방통위는 지난 12일 이통3사에 5G 고객 유치 관련 과열현상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온라인과 휴대폰 판매 밀집 지역에서 불법 보조금이 여전히 제공되고 있다. 

 

일부 판매점에서 V50 씽큐 출시된 10일부터 60만원 넘는 불법 보조금을 뿌리고 있다. 여기에 온라인에선 “V50 단말기로 기기변경했는데, 다른 지역에서 왔다며 교통비까지 받았다”는 등의 페이백 경험담이 나오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통신사들이 공시지원금에 대리점 판매 장려금(리베이트) 규모를 늘리면서 가입자가 상당히 유리한 조건에서 5G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며 “그나마 (LG V50씽큐) 재고가 남아 있는 통신사가 판매에 유리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이날 이통3사 임원들을 불러 앞으로 시장 과열을 야기시킨 경우 과징금 부과 등 처벌할 수 있다는 점 등을 경고했다. 불법 보조금 폭탄으로 고객 유치에 열을 올리는 이통3사의 출혈 경쟁을 바로잡기 위해서다. 

 

방통위 관계자는 “(방통위가) 자체적인 방식으로 모니터링과 시장 조사를 하고 있어 유통업계가 (방통위의 불법 행위 감시에 대해) 모를 수 있다”며 “불법보조금 현황 등을 수시로 확인하고 있고 매출 누적분을 기준으로 과징금을 부과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