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조, ‘전면파업’ 카드 꺼냈다...사측에 최후통첩

“노조 요구 미수용시 쟁의권 발동”..위원장 단식투쟁 등 강경 대응
기본급 동결 등 임금성은 합의..인사원칙 등 3가지 쟁점 놓고 충돌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2018년 임단협 교섭이 파행을 겪고 있는 가운데, 노조는 무기한 전면파업을 예고하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노사는 임금성에 대한 합의점은 찾았지만 인사원칙과 인력충원 문제를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르노삼성 노조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사측이 차기 물량을 무기삼아 무조건적인 양보만을 강요하고 있어 교섭을 마칠 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노조는 박종규 위원장의 단식 투쟁과 함께 오는 21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앞서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 18일부터 총 28차례 임단협 본교섭 테이블에 앉았지만 해를 넘겨도 잠정합의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일부 양보했는데도 사측이 요구조건을 수용하지 않고 있다며 연일 투쟁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노사는 기본급 동결을 비롯해 임금성에 대한 합의점은 찾은 상태다. 합의된 항목은 ▲영업 중식대 보조 3만 5000원 인상 ▲기본급 동결 유지조건 100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지급 ▲임단협 타결을 통한 물량확보금 100만원 ▲특별격려금 100만원 및 생산성 격려금 50% ▲근무강도 개선을 위한 중식시간 60분 보장 ▲선물지원제도 개선 등이다.

 

반면 외주 및 용역전환, 인사원칙, 인력충원 등 3가지 쟁점 사항에 대해서는 양보없는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 노조는 단체협약에서 ‘협의’로 명시돼 있는 해당 쟁점들을 ‘합의’로 바꾸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완강히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노조는 외주 및 용역전환 부분을 현행 유지하되 고용안정위원회 운영으로 대체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 인사원칙과 관련된 전환배치 문제는 현행 협의에서 합의로 바꾸자고 제시했다. 반면 사측은 “프로세스에 따른다”는 문구로 대체하자는 입장이다.

 

근무 강도 개선을 위한 인력 충원 문제에 대해서도 입장차가 뚜렷하다. 노조는 새로 충원하기로 한 60명의 직업훈련생을 물리치료 대응인력으로 쓰자고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이를 수용하지 않고 ‘근태인력’으로 두자고 고수하고 있다.

 

다시 말해 사측은 직업훈련생을 기존 인력과 똑같이 생산라인에 투입하자는 입장인 반면, 노조는 이를 ‘여유인력’으로 쓰자는 것이다. 근골격계 질환을 앓는 조합원들이 물리치료를 받을 동안 직업훈련생을 대체인력으로 활용하자는 게 노조의 요구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은 교섭위원인 이기인 부사장에 이어 교섭대표 이상봉 인사본부장마저 경질시키며 시간만 끌고 있다”며 “임금 동결 등 사측의 요구를 수용하며 타협점을 찾으려 했지만, 사측이 노조요구안을 완강히 거부해 합의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노사는 사측 교섭 대표가 윤철수 인사본부장으로 바뀐 후 보름 만에 교섭을 재개한 상태다. 노조는 사측이 전향적인 제시안을 내놓지 않을 경우 오는 20일 사외 집회를 연 뒤 다음날 전면파업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총 62차례(250시간) 부분파업을 벌였고, 손실액은 28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사측이 공장 ‘셧다운’을 결정하는 등 파행이 거듭되자 부산 지역경제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 연관 기사

[인터뷰] 르노삼성 노조 “전환배치는 경영개입 아닌 노동권 관련 사안”

[인터뷰] 르노삼성 노조 “이미 정한 생산물량 볼모로 임단협 합의 요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