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학·중공업

대우조선해양, 1분기 영업익 전년比 33.2% 급감...선가하락 영향

매출 2조 721억원, 영업익 1996억원 기록..흑자 기조는 유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분기 매출액(연결 기준) 2조 721억원, 영업이익 1996억원, 당기순이익 195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이익률이 줄었으나, 선가 하락 등 업계 현실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의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2%와 33.2%씩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지난해보다 13.7% 줄었다.

 

수익성이 지난해보다 떨어졌지만 최근의 흑자기조는 이어가게 됐다. 선종을 간소화(LNG운반선·초대형원유운반선·초대형컨테이너선)시키고 시리즈호선을 연속 건조한 것이 생산성 확보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최근 드릴십 1척을 매각한 것도 흑자 유지에 기여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에서 LNG운반선 수주잔량이 가장 많고 인도가 지연됐던 드릴십들도 지속 인도되고 있다”며 “원가상승 등 올해도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안정적인 영업활동,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흑자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