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과기부, 경북 구미에 5G 테스트베드 구축...198억원 투입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을 수행기관으로 선정..2023년까지 예산 지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개발 중인 5세대 이동통신(5G) 단말기와 디바이스를 시험·검증하는 시설이 경북 구미에 설치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이 5G 테스트베드 구축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테스트베드 구축에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 동안 국비 128억과 지방비 70억 등 총 198억 원이 투입된다.

 

5G 테스트베드에서는 이동통신사 통신망에 준하는 소규모 시험망을 구축해 단말기 기능과 성능을 검증한다. 또 기지국과 상호연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지를 확인하는 시험도 한다.

 

모바일기기와 이동통신 서비스는 제품개발과정에서 이동통신망에 연동해 통신 품질, 데이터 업·다운로드 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테스트베드에서는 이런 시험이 가능하다.

 

수출용 단말기·디바이스 역시 해외 통신망과 연동성 여부를 국내 테스트베드에서 검증할 수 있다. 해외 체류비용을 절감해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시험‧검증에 더해 기술 컨설팅도 지원한다. 발견된 문제점을 해결하기가 보다 쉬워진다. 5G 기술표준·규격, 국내외 기술·시장 최신 동향을 제공하는 기업 지원 서비스도 시행한다.

 

이번에 구미에 구축되는 5G 테스트베드는 지난해 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 설치된 곳에 이어 두 번째다. 국내 기업 5G 단말기·디바이스 개발 지원 기반이 한층 강화될 예정이다.

 

구미 테스트베드는 올해 5월 말부터 장비를 구축하고 시험공간 등을 마련한다. 조성 예정 시점은 2023년이다. 기업 대상 시험‧검증 서비스는 내년 하반기부터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