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르노삼성 노조, 사상 첫 전면파업...부산공장 ‘시계제로’

파업 결정에 실무협상 무산..노사, 협상 결렬 책임 서로 떠넘겨
파업 참여율 낮아 공장 정상가동..향후 협상 일정은 지속 논의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임단협 협상 결렬을 선언한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1차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실무 협상을 이어왔으나, 노조의 쟁의지침으로 대화가 중단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5일 오후 인더뉴스와의 통화에서 “5시 30분에 예정됐던 노사 실무 협의가 노조의 쟁의지침으로 무산됐다”며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일부 조합원들과 한 대라도 더 생산하겠다는 게 회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노조의 전면 파업 지침에도 부산공장은 그대로 정상 가동된다. 집행부를 제외한 일반 조합원들의 이탈로 파업 참여율이 저조하다는 게 르노삼성 측 설명이다.  전면파업에도 공장이 가동되는 것은 제조업에선 극히 드문 일이다. 

 

르노삼성 노사에 따르면 노조는 이날 오후 5시 45분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노사는 지난 3일부터 실무 및 대표단 축소 교섭을 열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 했다.

 

특히 노사는 재협상 협의 결렬에 대한 책임을 서로 떠넘기는 모양새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의 결렬 선언으로 축소 교섭이 오후 1시 경 끝났다”며 “이에 따라 오늘 야간조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사측은 “재협상 협의가 결렬된 것은 노조의 쟁의지침 때문”이라며 “협상 일정 조율을 위한 실무 논의는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사측은 경영난과 차기 물량 확보 등을 앞세워 노조의 조건없는 희생만 요구하고 있다”며 “전향적인 제시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단협 교섭을 이어오고 있지만 1년째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16일 진통 끝에 가까스로 잠정합의안을 내놨으나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1.8%의 반대로 부결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