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동일의 눈부시계

[주동일의 눈부시계] 예거 르쿨트르 새 오토매틱, ‘로터 없애고 뒤태 살리고’

무브먼트 안에 로터 숨긴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미닛 리피터 퍼페추얼 리미티드 에디션’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예거 르쿨트르가 새 오토매틱 와인딩(자동) 시계를 선보였다. 하지만 태엽을 감는 장치이자 자동 시계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로터’는 보이지 않는다. 뒷면만 봐선 수동 시계처럼 보인다.

 

예거 르쿨트르는 자동 시계인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미닛 리피터 퍼페추얼 리미티드 에디션’을 지난달 출시했다. 자동 시계는 사용자의 움직임으로 동력을 얻는 것이 특징이다. 무브먼트 뒷면에 달린 반원 모양 금속판 ‘로터’가 회전하면서 태엽을 감는 것이 작동 원리다.

 

이 때문에 많은 시계 애호가들이 로터의 유무를 통해 크라운을 돌려 태엽을 감는 핸드 와인딩(수동) 시계와 자동 시계를 구분한다. 하지만 예거 르쿨트르가 신제품에 사용한 칼리버 950 무브먼트는 내부에 로터를 달았다. 조각처럼 다듬은 무브먼트 뒷면을 가리지 않기 위해서다.

 

시계에서 무브먼트 디자인은 앞면 다이얼 못지 않게 중요하다. 실제로 많은 시계 브랜드가 무브먼트의 마감·보석·장식·움직임 등에 공을 들이고, 이를 잘 보여주기 위해 백케이스를 사파이어 글라스 등 투명한 소재로 만든다. 제네바실 등 무브먼트 디자인을 보증하는 제도도 있다.

 

기존 자동 시계의 무브먼트는 반원형 로터가 다른 부품들을 가리는 구조로 만들어졌다. 반면 수동 시계는 로터가 없어 무브먼트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기능이 복잡하거나 무브먼트 디자인이 화려한 시계들은 수동으로 제작하는 경우가 많다.

 

예거 르쿨트르 역시 “퍼페추얼 캘린더는 정교한 마감이 돋보이는 무브먼트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도록 대부분 수동으로 제작한다”고 설명한다. 퍼페추얼 캘린더는 자동으로 날짜가 맞춰지는 기능을 말한다.

 

하지만 예거 르쿨트르는 “(칼리버 950 무브먼트의) 퍼페추얼 캘린더와 미닛 리피터 사이에 로터를 배치했다”며 “이를 통해 시계 뒷면으로 챔퍼링·새틴 마감·꼬뜨 드 제네브 장식과 같은 무브먼트의 섬세한 마감 요소와 매커니즘을 한눈에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디자인과 편리성을 모두 갖췄다고 평가했다. 그는 “수동 시계는 무브먼트를 감상하기에 좋을지 몰라도 정기적으로 태엽을 감는 것이 번거롭다”며 “걷기만 해도 태엽이 감기는 오토매틱 와인딩 기능에 무브먼트 디자인까지 살린 것은 혁신적”이라고 설명했다.

 

칼리버 950 무브먼트는 585개 부품으로 만들어졌다. 파워 리저브는 38시간이다. 칼리버 950 무브먼트를 사용한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미닛 리피터 퍼페추얼 리미티드 에디션’은 블루 기요셰 에나멜과 실버 그레인 다이얼 두 종류로 각각 30개씩 한정 제작됐다.

 

다이얼 왼편의 슬라이딩 레버를 밀면 해머가 15분마다 공(Gong·징)을 쳐서 소리로 시간을 알려주는 미닛 리피터 기능이 작동된다. 야광도료가 발명되기 전, 시계를 볼 수 없는 밤에 시간을 알기 위해 만들어진 기능이다.

 

이번 새 피스는 짙은 파란색 공의 길이가 무브먼트를 감쌀 정도로 길어 맑고 큰 소리를 낸다. 다이얼 주위의 파란 금속 역시 장식이 아닌 공의 일부다. 무브먼트와 다이얼을 감싸는 구조로 설계해 공의 길이를 늘인 것이다.

 

한편 퍼페추얼 캘린더 시계는 무브먼트가 날짜를 계산하는 밤에 시간을 조정할 경우 고장이 날 가능성이 높다. 예거 르쿨트르의 새 피스는 이를 막기 위해 시간 조정 금지 시간을 알려주는 ‘레드 시큐리티 존’을 12시 로고 아래에 만들었다.

 

예거 르쿨트르가 발표한 새 피스의 케이스는 화이트골드 소재로 크기는 43mm다. 퍼페추얼 캘린더와 미닛 리피터 등 다양한 기능을 갖췄음에도 두께는 13.7mm로 얇은 편이다. 방수는 5bar(50m) 정도이고 스트랩 소재는 악어가죽이다.

 

캐서린 레니에 예거 르쿨트르 CEO는 교토 행사에서 “예거 르쿨트르는 엄격한 작업 과정과 장인정신에 이르기까지 탁월함을 향한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밀함의 예술에 대한 헌사를 담은 특별한 시계 컬렉션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