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르노삼성 노사, 파업 참여율 놓고 언론플레이...부산공장 ‘혼란’

使 “전면파업인데 60% 이상 정상출근” VS 勞 “하루 생산량 40대 뿐”
임금 동결 및 내년 무분규 여부 핵심쟁점..향후 정해진 교섭일정 없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전면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노사는 파업 참여율을 놓고 노골적인 언론플레이에 들어갔다. 사측은 조합원 다수가 파업에 불참해 공장이 정상 가동되고 있다는 입장인 반면, 노조 측은 하루 생산물량이 40여 대에 불과하다며 이를 반박했다.

 

앞서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5일 오후 5시 45분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노사는 지난 3일부터 실무 및 대표단 축소 교섭을 열고 협상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노조가 전면파업에 나선 것은 설립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노사는 파업 참여율에 대해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면서 현장의 혼란을 가중시키는 모습이다. 파업카드로 협상력을 높이려는 노조 집행부와 낮은 참여율을 강조해 투쟁 의지를 꺾으려는 사측의 이해관계가 충돌한 탓이다.

 

사측에 따르면 지난 7일 부산공장 조합원 총 1854명 가운데 1134명이 출근했다. 주야 근무조를 통합해 무려 61.2%나 정상 근무하면서 ‘전면 파업’이란 말이 무색해진 셈이다. 파업에 대한 일반 조합원들의 지지가 높지 않아 참여율이 매우 저조하다는 게 사측 관계자의 설명이다.

 

하지만 노조 집행부의 말은 다르다. 사측의 주장과는 달리 파업 효과로 공장이 정상가동 되지 못 하고 있다는 것이다. 노조에 따르면 부산공장은 하루 460대 가량을 생산하지만, 전면 파업 돌입 이후에는 41대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은 언론을 이용해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을 위축시키고, 조합원이 원하지 않는 파업을 노조 집행부가 억지로 주도해 가고 있는 것처럼 포장하고 있다”며 “이는 합법적인 절차를 거친 정당한 쟁의행위를 방해하고 노조를 파괴하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특히 노조는 전국 10개의 직영사업소에서도 87.6%가 파업에 참여하고 있다며 납득할 만한 제시안을 내놓으라고 사측을 압박했다. 사측이 요구하는 기본급 동결과 내년까지 무분규 유지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노조의 일관된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노사공동선언문에 2020년 말까지 노사 평화 기간으로 공동선포하고 무분규 사업장을 유지하라는 게 사측의 요구”며 “이는 노동3권을 포기하라는 사측의 의도이며, 부당노동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노조의 전면파업 이후 르노삼성 임단협 교섭은 답보상태에 빠졌다. 어느 한쪽이 전향적인 자세로 양보하지 않는 이상, 당분간 엉킨 실타리를 풀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