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적인 소형 SUV”...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로 한국 공략

2000만원대 가격에도 넓은 실내공간과 풍부한 편의사양 장점
사전계약 고객에 무상 보증 연장 및 120만원 상당 액세서리 제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시트로엥이 새로운 소형 SUV 모델인 ‘뉴 C3 에어크로스 SUV’를 앞세워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선다. 20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과 개성적인 디자인, 동급 최대 크기의 실내공간 등이 이 모델의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시트로엥을 수입·판매하는 한불모터스는 뉴 C3 에어크로스 SUV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사전 계약 고객에게는 5년/10만km의 보증 연장과 120만원 상당의 액세서리 팩을 제공한다.

 

C3 에어크로스 SUV는 2017년 10월 유럽에 첫 선을 보인 이후 지난달까지 20만대가 판매된 모델이다. 대부분의 소형 SUV들이 해치백에서 최저지상고만 높인 반면, 이 모델은 SUV 본연의 비율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1.5ℓ 디젤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뉴 C3 에어크로스 SUV는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30.61kg·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4.1㎞/ℓ를 확보해 우수한 연료효율성을 갖췄다.

 

특히 다앙한 색상과 개성있는 디자인, 조수석까지 폴딩해 자유롭게 활용 가능한 실내공간, 14가지 첨단 주행보조시스템 등을 갖춰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되는 뉴 C3 에어크로스 SUV의 가격은 2925만원부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