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학·중공업

LNG선 앞세운 조선업계, 3개월 만에 수주 1위 탈환

5월 글로벌 발주량 60% 차지..중국은 26% 그쳐
누적발주량은 전년 대비 감소...선박단가는 올라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한국 조선업계가 5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60%를 수주하면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 수주 절벽으로 어려움에 빠졌던 조선업계는 LNG운반선의 꾸준한 수주와 선박 단가의 상승세를 타고 회복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11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5월 한국 조선사들이 전세계 선박 발주량 106만CGT(34척) 가운데 60%인 64만CGT(16척)을 수주했다. 같은 기간 27만CGT(8척·26%)을 수주하는 데 그친 중국을 제치고 3개월 만에 1위를 차지했다.

 

한국 조선업계의 올해 1~5월 누적 발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발주량(1522만CGT)의 3분의 2수준으로 집계됐다. 주력 선종인 대형 LNG운반선은 작년과 같은 수준이지만 유조선(VLCC), 벌크선의 수주량는 큰 폭으로 떨어졌다.

 

올해 1~5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406만CGT(166척·43%), 한국 283만CGT(63척·30%), 이탈리아 111만CGT(14척·12%), 일본 86만CGT(46척·9%) 순으로 나타났다. 5월만 놓고 보면 지난달 144만CGT(49척)에 비해 26% 감소했다.

 

올해 글로벌 누적 발주량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LNG운반선은 181만CGT(21척)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82만CGT·21척)과 차이가 없었다. 반면 컨테이너선의 발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분의 2 수준인 57만CGT(10척)를 나타냈다.

 

발주량이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선종은 초대형 유조선(VLCC)과 벌크선이었다.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만CGT(73%), 96만CGT(51%)씩 감소한 43만CGT(10척)와 92만CGT(27척)에 머물렀다.

 

지난달 말 글로벌 수주잔량은 전달 대비 138만CGT 감소한 8047만CGT를 기록했다. 한국은 전달과 비슷한 수준(5000CGT 감소)을 유지한 반면, 중국은 64만CGT, 일본 56만CGT씩 줄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47만CGT(37%), 한국 2112만CGT(26%), 일본 1409만CGT(18%) 순이다.

 

한편, 5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지난달과 동일한 131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과 동일한 9300만달러, 컨테이너선은 50만달러 떨어진 1억 1150만달러였다. 단가가 지속 상승 중인 LNG운반선은 50만달러 오른 1억 8550만달러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