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보험료로 쓸 수 있는 ‘포인트제도’ 도입

보험가입·계약유지 등에 따라 포인트 제공..물품·서비스 구매도 가능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삼성화재(사장 최영무)는 고객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삼성화재 포인트’ 제도를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보험가입과 계약유지, 건강증진서비스 애니핏, 이벤트 참여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에게 포인트를 제공한다. 고객은 적립한 포인트로 보험료를 결제하거나 전용 몰에서 물품·서비스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삼성화재에 처음 장기보험이나 자동차보험을 가입하면 2000포인트가 지급된다. 6월 이후 장기인보험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계약유지에 따른 혜택이 주어진다. 계약 체결 후 3년간 보험을 유지하면 100일, 1년, 2년, 3년 매 시점마다 포인트가 지급돼 최대 8000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애니핏을 통해서도 매일 또는 매월 정해진 운동 목표를 달성하면 월간 최대 5000포인트를 쌓을 수 있다.

 

이렇게 적립된 포인트는 자동차·해외여행·장기보장성보험 등에 가입할 때 보험료로 쓸 수 있다. 포인트몰에서 차량·생활·건강·유아용품과 놀이공원 이용권, 커피·영화·편의점 모바일 쿠폰 등도 구입 가능하다. 1포인트는 1원과 같고 유효기간은 3년이다.

 

삼성화재는 포인트제도 오픈을 기념해 홈페이지, 모바일 앱에서 다음 달 말까지 1000포인트 받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최부규 삼성화재 장기보험지원팀장은 “포인트제도 도입을 통해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