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대 판매 돌파한 QM6 가솔린...꾸준한 인기비결은?

국내 동급차종 중 최대 실적...저렴한 가격과 풍부한 편의옵션 장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가솔린 중형 SUV인 ‘QM6 GDe’가 누적 판매대수 4만 3000대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동급 차종 가운데 처음으로 4만대 고지를 넘은 QM6 GDe는 합리적인 가격과 풍부한 편의옵션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QM6 GDe는 지난 2017년 출시 이후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시장 판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올해 4월까지 총 4만 1191대가 판매된 데 이어 5월에도 2050대가 출고됐다. 이번 4만대 돌파는 지난해 9월 2만대를 넘은 지 8개월 만에 이룬 성과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QM6 GDe가 올해 4월까지 기록한 누적 판매량은 지난 3년간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시장의 61.2%를 차지한다. 이는 2위 모델보다 2배 이상 많이 팔린 수치다.

 

QM6 GDe는 올해 4월까지 월 평균 2185대가 판매되고 있다. 같은 기간 경쟁사의 동급 가솔린 SUV 월 평균 판매량 대비 각각 약 1.9배(1136대)와 6.9배(314대) 많은 실적이다. 이 같은 QM6 GDe의 판매량은 가솔린 수입 SUV 시장의 73%에 달할 정도다.

 

SUV는 디젤이라는 공식이 성립된 국내 시장에서 QM6 GDe가 성공을 거둔 것은 ‘경제성’과 ‘가성비’ 덕분이다. 디젤보다 저렴한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기본 트림 판매가격이 2480만원으로 책정돼 가격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평가다.

 

QM6 GDe에는 안전을 위한 운전자 피로도 경보 시스템(UTA)을 기본으로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 사각지대 경보시스템 등 다양한 ADAS 기능이 탑재돼 있다. 또한 8.7인치 S-Link 내비게이션 시스템, 보스 사운드 시스템, 오토클로징 시스템 등 편의 기능들도 선택할 수 있다.

 

게다가 11.7km/ℓ의 복합연비를 확보해 동급 중형 가솔린 SUV는 물론, 준중형 및 일부 소형 가솔린 SUV보다도 뛰어난 연료 효율을 자랑한다. 세련된 디자인과 세단 수준의 정숙성, 좋은 연비, 합리적인 판매 가격이 인기비결이라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QM6 GDe의 선전은 고객들을 위한 합리적인 선택지 확대라는 가치가 인정받은 결과”라며 “곧 출시될 QM6 부분변경 모델은 국내 SUV 시장에서 르노삼성의 존재감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