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파업철회에 한숨 돌린 르노삼성...노사 본교섭 재개

부산노동청장 중재로 마음 돌려..“신차 생산 안정성 위해 노력할 것”
오후 6시부터 29차 본교섭..노조가 사측 제시안 수용하면 잠정합의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일주일 만에 전면파업을 철회하고 교섭 테이블에 다시 앉는다. 이날 최기동 부산고용노동청장이 중재자로 나서 노사의 양보와 협의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재정 르노삼성 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은 12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노동청장과 지청장의 중재로 오후 3시 30분 부로 전면파업을 철회한다”며 “고객과 협력업체들의 피해를 지켜볼 수 없는 만큼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면파업으로 조합원에게 직접적인 부담을 주는 것이 조합원을 위한 길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신차인 QM6 LPG 모델의 납기와 수출물량 생산지연, XM3의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측이 전면파업을 끝내면서 사측도 부분적 직장폐쇄를 철회한 상태다. 이에 따라 노사는 이날 오후 6시 경 29차 본교섭이 재개될 예정이다. 노조가 사측이 내놓는 제시안을 받아들일 경우 2차 잠정합의안이 도출되며,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최종 타결 여부가 결정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