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그들만의 리그’만 만들어줘야 하는 걸까?

[현장에서] 보험회사 VIP 고객 대상 ‘인맥 쌓기’ 프로그램에 대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보험사에서 VIP고객은 고액 계약자이기 때문에 특별관리 대상이다. 많은 보험사들이 자사 VIP 고객을 대상으로 강연초청, 관람행사, 세미나 등 이벤트를 진행한다. 회사에 혁혁한 공(?)을 세워준 고객에게 감사차원에서 마련한 이벤트다.


VIP초청 프로그램은 보통 인문학 강연부터 힐링 프로그램, 골프와 전시관람 등 1회성 행사가 대부분이다. 최근 몇 년전부터는 보험사가 VIP 고객 간 서로 인맥을 쌓을 수 있는 네트워킹 모델이 떠오르고 있다. 회사가 중소기업 CEO, 전문직 종사자로 구성된 VIP 고객이 서로 알 수 있도록 브릿지(다리)역할을 하는 것이다.


교보생명이 지난 2012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는 ‘교보 노블리에 소사이어티’ 프로그램과 한화생명이 고려대학교와 연계해 진행하는 ‘CEO 아카데미‘가 대표적인 예다. 삼성생명도 공식적인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운영하진 않지만, 초부유층 자산가를 위해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네트워킹 프로그램은 기존 이벤트와는 차이가 있다. 서로 경영노하우를 나누고, 서로가 서로를 지인으로 삼아 일종의 ‘그들만의 리그’를 형성할 수 있도록 회사가 도와주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회사 측면에서는 VIP고객이 회사에 대한 로열티를 기대한다.


그런데, 보험사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일반 고객을 위한 프로그램은 뭐가 있을까. 네트워킹 프로그램은 차치하고, 정작 보험이 필요해서 가입한 일반 계약자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도 찾아보기 힘들다. 일부 대학생들 대상으로 봉사활동 프로그램 혹은 역사탐방 프로그램 정도다.


일반 고객들의 커뮤니티 형성을 위한 프로그램은 존재하지 않는다. 보험사는 보유 고객의 수가 너무 많기 때문에 본사 차원에서 전체를 대상으로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운영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온라인상에서 네트워크(인맥)를 넓혀 가는 것이 보편화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서로 알게 된 인맥이 실제 오프라인에서의 지인으로 이어져 개인 혹은 그룹 간 커뮤니티로 발전해나가는 일도 심심찮게 생기고 있다.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겐 온·오프라인에 관계 없이 인맥 쌓기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일례로, 20대는 공부와 취업에 관한 정보, 30대는 직장생활과 재테크 혹은 육아에 대한 정보, 40대는 자녀교육과 노후준비에 대한 정보 등을 서로 공유하는 데 적극적이다.


만약 보험사가 자사의 특정 계층만이 아닌 정보공유와 인맥쌓기가 필요한 대다수의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한다면 어떨까. 이거야 말로 가려운 데를 긁어주는 게 아닐까. 여기에 회사에 대한 로열티가 일반 고객들 대상으로 확산되는 큰 덤도 얻을지 모를 일이다.


☞ 관련 기사


∎ 교보생명 “VIP고객, 인맥만들기 도와드립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