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8℃
  • -강릉 24.4℃
  • 흐림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30.3℃
  • 맑음제주 29.6℃
  • -강화 24.5℃
  • -보은 29.8℃
  • -금산 31.1℃
  • -강진군 31.4℃
  • -경주시 33.7℃
  • -거제 32.5℃

강현재 군,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 우승

만 12세·지난 대회 예선탈락 뒤 이번 대회 우승..이창호 9단 참석해 사인회 등 행사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올해 세계 어린이 바둑왕의 영예는 만 12세의 초등학생인 강현재 군에게 돌아갔다.
 
한화생명은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제17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 결선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결선장에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루마니아 등 총 9개국의 어린이 272명이 한 자리에 모여 대국을 펼쳤다. 1만명이 참가해 전국 24개 지역에서 펼쳐진 예선을 뚫고 올라온 실력자들이다. 
 
최고 실력자들이 경합한 국수부 우승자에게는 국수패와 함께 10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됐다. 각 부문별 입상자에게 지급되는 장학금 규모는 총 2780만원에 달했다.

이번 대회 국수부 우승은 강현재(만 12세, 범계초등학교 6학년) 군이 차지했다. 강현재 군은 7살 때 할아버지의 권유로 바둑을 두기 시작했다. 강군은 작년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에 참가해 예선 탈락했으나 1년 만에 우승을 거뒀다.
 
강현재 군은 “올해 익산서동배에서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는데 최대 규모의 어린이 바둑대회인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에서 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며 “올해 영재입단대회에서도 꼭 우승을 해 중학교 1학년에는 입단하고 싶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2등은 김은지(만 10세) 양이 차지했다. 김은지 양은 이번 대회부터 시작된 여자부에서 결승까지 올랐지만, 최초 여자 우승자 탄생은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대회에 참가선수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한국바둑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돌부처’ 이창호 9단이 대회장을 찾아 이민진 8단, 김혜민 8단, 오유진 5단과 함께 사인회를 열었다. 4명의 프로기사는 5명씩 총 20여명의 어린이 기사들과 지도 다면기 대국도 펼쳤다.
 
한화생명은 선수와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행사와 이벤트도 마련했다. ‘토크콘서트’는 개그맨 김현철의 토크와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이뤄졌다. 어린이 선수들을 위한 디지털 캐리커쳐 이벤트도 좋은 평을 얻었고, 추첨 이벤트를 통해 이창호 9단의 사인이 그려진 바둑판 등을 선물로 제공했다.
 
한편, 한화생명이 지난 2001년부터 17년 간 운영하고 있는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프로 바둑 기사의 등용문으로 위상이 높다. 매년 1만여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해, 역대 누적 참가인원만 19만 5천여명이다. 

우승자 16명 중 13명이 프로기사로 성장했고, 입단에 성공한 프로기사는 30명에 이른다. 현재 국내랭킹 2위인 신진서 8단은 지난 2010년 제 10회 국수전 우승자이다. 

이밖에 9회 우승자인 이동훈 8단과 11회 우승자인 신민준 5단은 2016년 개최된 GS칼텍스배와 메지온배 오픈 신인왕전에서 각각 우승했다. 올해 세계대회인 LG배에서 우승한 중국의 당이페이 9단 역시 2005년 국수전 우승자이다.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17년간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국수전은 많은 바둑꿈나무들이 한국바둑의 든든한 차세대 주자로 성장하는 허브 역할을 해왔다”며 “올해는 역대우승자 중심의 챔피언스클럽 멤버십도 운영할 계획으로 앞으로도 바둑을 사랑하는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강현재 군,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 우승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올해 세계 어린이 바둑왕의 영예는 만 12세의 초등학생인 강현재 군에게 돌아갔다.한화생명은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제17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 결선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결선장에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루마니아 등 총 9개국의 어린이 272명이 한 자리에 모여 대국을 펼쳤다. 1만명이 참가해 전국 24개 지역에서 펼쳐진 예선을 뚫고 올라온 실력자들이다.최고 실력자들이 경합한 국수부 우승자에게는 국수패와 함께 10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됐다. 각 부문별 입상자에게 지급되는 장학금 규모는 총 2780만원에 달했다. 이번 대회 국수부 우승은 강현재(만 12세, 범계초등학교 6학년) 군이 차지했다. 강현재 군은 7살 때 할아버지의 권유로 바둑을 두기 시작했다. 강군은 작년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에 참가해 예선 탈락했으나 1년 만에 우승을 거뒀다.강현재 군은 “올해 익산서동배에서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는데 최대 규모의 어린이 바둑대회인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에서 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며 “올해 영재입단대회에서도 꼭 우승을 해 중학교 1학년에는 입단하고 싶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2등은 김은지(만

강현재 군,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 우승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올해 세계 어린이 바둑왕의 영예는 만 12세의 초등학생인 강현재 군에게 돌아갔다.한화생명은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제17회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 결선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결선장에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루마니아 등 총 9개국의 어린이 272명이 한 자리에 모여 대국을 펼쳤다. 1만명이 참가해 전국 24개 지역에서 펼쳐진 예선을 뚫고 올라온 실력자들이다.최고 실력자들이 경합한 국수부 우승자에게는 국수패와 함께 10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됐다. 각 부문별 입상자에게 지급되는 장학금 규모는 총 2780만원에 달했다. 이번 대회 국수부 우승은 강현재(만 12세, 범계초등학교 6학년) 군이 차지했다. 강현재 군은 7살 때 할아버지의 권유로 바둑을 두기 시작했다. 강군은 작년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에 참가해 예선 탈락했으나 1년 만에 우승을 거뒀다.강현재 군은 “올해 익산서동배에서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는데 최대 규모의 어린이 바둑대회인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에서 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며 “올해 영재입단대회에서도 꼭 우승을 해 중학교 1학년에는 입단하고 싶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2등은 김은지(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