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라이프 & 스타일


정용진 부회장 “모두 주인공되는 스타필드 고양 희망”

24일 스타필드 고양점 그랜드 오픈..하남·코엑스 이어 세 번째 복합쇼핑몰
쇼핑·레저·외식 등 ‘쇼핑테마파크’ 콘셉트..“기존 쇼핑몰 운영 시행착오 반영”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스타필드 고양이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24일 열린 스타필드 고양 오프닝 행사에서 “스타필드 고양은 작년 하남과 코엑스에 이어 세 번째 쇼핑몰로 지금까지의 쇼핑몰 구성과 운영의 시행착오를 보완한 쇼핑몰이다”고 말했다.


특히 정 부회장은 쇼핑을 비롯해 외식과 레저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스타필드 고양은 건축과 인테리어의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콘텐츠와 브랜딩, 고객편의의 소프트웨어 측면까지 한차원 더 높은 고객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고민했고, '쇼핑테마파크'에 맞는 쇼핑몰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스타필드 고양이 지역사회와 상생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스타필드가 지역의 상생과 발전에 이바지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것. 그는 “스타필드 고양이 탄생하기까지 많은 도움을 준 지역주민에 감사하다”며 “아울러 입점 파트너사 모두가 새로운 성공 스토리의 주인공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스타필드 고양은 프리오픈 기간 동안 스타필드 하남보다 방문객이 약 20% 가량 많았다. 지난 17일부터 23일간 45만명 이상의 고객들이 방문했는데, 일 평균 6만 5000명으로 집계 됐다. 영업시간이 하남 때보다 1시간 적었던 점을 고려하면 실제로 20% 이상 더 많은 고객들이 찾았다는 게 신세계 측 설명이다.


이날 스타필드 고양은 그랜드 오픈을 맞아 이벤트와 할인행사를 준비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스타필드 고양을 방문하는 고객들을 위해, 삼송역 내 스타필드 고양 광고를 배경으로 찍은 인증샷을 제시하면 이마트24커피 이용권(2잔)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동차를 이용해 방문한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내비게이션 T-map으로 ‘스타필드 고양’을 검색하고 방문하는 고객들에게는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교환권(1장)을 9월 3일까지 증정한다. (일 1000명 한정)


오픈 당일인 24일부터 9월 3일까지 구매 금액에 따라 사은품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2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메가박스 2인 이용권 또는 브릭라이브 1인 이용권을 증정하고, 4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아쿠아필드 찜질스파 2인 이용권·스포츠몬스터 2인 이용권·브릭라이브 2인 이용권 중 하나를 선택 제공한다.

 

같은 기간 SSG카드로(SSG페이 앱에서 사용) 10/20/4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각각 SSG머니 1·2·4만원을 추후 증정한다.


이 밖에 24일부터 9월 3일까지 아쿠아필드를 이용하는 스타필드 멤버십 고객에게 3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며, 고양시민들에게는 8월 26일부터 입장료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일렉트로마트는 당일 10만~30만원 이상 구매시 일렉트로마트 피규어컵·팝콘통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PK마켓도 당일 7만원 이상 구매 시 PK마켓 에코백을 증정하고, 1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프리저브드 플라워 유리병을 추가 증정한다.(일 50개 한정)


한편, 스타필드 고양점 오픈 행사 자리에 최성 고양시장을 포함해 우영택 고양시의회 부의장, 박동길 덕양구청장 등 신세계 관계자, 협력회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행사를 빛내기 위해 귀한 발걸음 해주신 고양시 관계자와 스타필드 고양이 오픈하는데 함께 해주셨던 많은 협력회사 관계자들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 모두가 진정한 스타로서 주인공이 되는 스타필드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휴대폰 보험, 개통 후 30일內·2년만 가입가능..왜?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 26세 대학생 A씨는 최신 휴대폰을 구매한 지 두 달 만에 휴대폰을 떨어트려 액정이 깨졌다.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터라11만 5500원의 액정수리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했다. 휴대폰의 파손/분실을 대비하기 위해보험에 가입하려고 했지만,"휴대폰을 개통한 후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적게는 수십 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이 넘는 휴대폰. 개통 후 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2년 넘게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기간은 2년(한 통신사는 30개월)에 불과하다.이유가 뭘까? 1. 휴대폰 보험(단말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어디? 휴대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5곳이다.SK텔레콤은 삼성화재와 메리츠화재의 상품을, LG유플러스는 KB손해보험 상품을, KT는 현대해상과 동부해상 상품에 가입돼 있다. 계약구조의 관계는 보험사와 고객이 아니라, 통신사와 고객이다. 고객이 매달 내는 보험료는 손보사가 아니라 통신사로 들어간다. 보험사로부터 휴대폰 보험을 구매한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