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라이프 & 스타일


정용진 부회장 “모두 주인공되는 스타필드 고양 희망”

24일 스타필드 고양점 그랜드 오픈..하남·코엑스 이어 세 번째 복합쇼핑몰
쇼핑·레저·외식 등 ‘쇼핑테마파크’ 콘셉트..“기존 쇼핑몰 운영 시행착오 반영”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스타필드 고양이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24일 열린 스타필드 고양 오프닝 행사에서 “스타필드 고양은 작년 하남과 코엑스에 이어 세 번째 쇼핑몰로 지금까지의 쇼핑몰 구성과 운영의 시행착오를 보완한 쇼핑몰이다”고 말했다.


특히 정 부회장은 쇼핑을 비롯해 외식과 레저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스타필드 고양은 건축과 인테리어의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콘텐츠와 브랜딩, 고객편의의 소프트웨어 측면까지 한차원 더 높은 고객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고민했고, '쇼핑테마파크'에 맞는 쇼핑몰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스타필드 고양이 지역사회와 상생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스타필드가 지역의 상생과 발전에 이바지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것. 그는 “스타필드 고양이 탄생하기까지 많은 도움을 준 지역주민에 감사하다”며 “아울러 입점 파트너사 모두가 새로운 성공 스토리의 주인공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스타필드 고양은 프리오픈 기간 동안 스타필드 하남보다 방문객이 약 20% 가량 많았다. 지난 17일부터 23일간 45만명 이상의 고객들이 방문했는데, 일 평균 6만 5000명으로 집계 됐다. 영업시간이 하남 때보다 1시간 적었던 점을 고려하면 실제로 20% 이상 더 많은 고객들이 찾았다는 게 신세계 측 설명이다.


이날 스타필드 고양은 그랜드 오픈을 맞아 이벤트와 할인행사를 준비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스타필드 고양을 방문하는 고객들을 위해, 삼송역 내 스타필드 고양 광고를 배경으로 찍은 인증샷을 제시하면 이마트24커피 이용권(2잔)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동차를 이용해 방문한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내비게이션 T-map으로 ‘스타필드 고양’을 검색하고 방문하는 고객들에게는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교환권(1장)을 9월 3일까지 증정한다. (일 1000명 한정)


오픈 당일인 24일부터 9월 3일까지 구매 금액에 따라 사은품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2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메가박스 2인 이용권 또는 브릭라이브 1인 이용권을 증정하고, 4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아쿠아필드 찜질스파 2인 이용권·스포츠몬스터 2인 이용권·브릭라이브 2인 이용권 중 하나를 선택 제공한다.

 

같은 기간 SSG카드로(SSG페이 앱에서 사용) 10/20/4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각각 SSG머니 1·2·4만원을 추후 증정한다.


이 밖에 24일부터 9월 3일까지 아쿠아필드를 이용하는 스타필드 멤버십 고객에게 3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며, 고양시민들에게는 8월 26일부터 입장료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일렉트로마트는 당일 10만~30만원 이상 구매시 일렉트로마트 피규어컵·팝콘통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PK마켓도 당일 7만원 이상 구매 시 PK마켓 에코백을 증정하고, 1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프리저브드 플라워 유리병을 추가 증정한다.(일 50개 한정)


한편, 스타필드 고양점 오픈 행사 자리에 최성 고양시장을 포함해 우영택 고양시의회 부의장, 박동길 덕양구청장 등 신세계 관계자, 협력회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행사를 빛내기 위해 귀한 발걸음 해주신 고양시 관계자와 스타필드 고양이 오픈하는데 함께 해주셨던 많은 협력회사 관계자들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 모두가 진정한 스타로서 주인공이 되는 스타필드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드라이빙 슈즈는 운전용 신발? ‘패알못이시군요’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요즘 드라이빙 슈즈가 유행이잖아요? 얼마나 편한지 몰라요.” 운전할 때 신는 신발이 유행이라고? 일명 '패알못(패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드라이빙 슈즈를 '운전용' 신발인 줄로만 안다. 물론 드라이빙 슈즈는 운전자가 신기에 적합하게 만든 기능성 신발로 출발했다. 폐달과 매트를 밟을 때 미끄러짐을 방지하기 위해 러버(고무)로 된 아웃솔(구두 밑창)을 사용한 신발이다. 드라이빙 슈즈는 지난 1963년 이탈리아에서 고급 수제화로 가장 먼저 탄생했다. 이 후 이탈리아 브랜드 '토즈(TODS)'와 '구찌(GUCCI)'가 여러가지 종류의 신발을 선보이면서 대중화시켰다. 최근에는 드라이빙 슈즈를 로퍼 대신 일상 생활에서 신는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탈리아의 유명 브랜드 사이에서도드라지는 토종 브랜드가 있다. 부산에 본사가 있는 '스노우 바이슨(SNOW BISON)'이 그 주인공. 변유섬 대표는 지난 2012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드라이빙 슈즈 전문브랜드인 '스노우 바이슨'을 론칭했다. 변 대표는 신발 디자인부터 생산, 유통까지 전부 총괄하고 있다. 스노우 바이슨은 론칭 1년 만에 국내 백화점 3사에서 팝업 스토어와 입점 등 러브콜을 받을 만

명기준 대표 “카카오뱅크 등 온라인 금융회사와 협업 기대”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이제 겨우 한숨 돌렸습니다. 앞으로 해야 할 것들이 더 많습니다.”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 8개월 밖에 안 되는스타트업(Start-up) 기업이 무려 1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그것도 대중성이 높지 않은 보험업에서 이뤄낸 성과. 30대 중반의 나이에 안정적인 직장을 뛰쳐나와,‘디레몬(d-Lemon)’이라는 인슈어테크(InsurTech) 전문 기업을 창업한 명기준 공동대표의 이야기다. 지난주, 디레몬의 사무실이 위치한 여의도 IFC에서 명기준 대표를 만났다. 디레몬은 인슈어테크 스타트업으로, 보험비교사이트인 ‘레몬클립’과 보험설계사 고객관리 프로그램인 ‘레몬브릿지’를 운영 중이다. “작년 11월 말에 처음으로 베타 서비스를 론칭했었는데, 그때도 인더뉴스와 인터뷰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렇게 뜻 깊은 날에 또 한 번 인더뉴스와 인터뷰를 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네요.” 디레몬은 이번에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로부터 5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총 4개사로부터 11억원의 투자를 받게 됐다. 이 금액은 디레몬과 같은 인슈어테크(InsurTech) 스타트업에 대한 초기 투자로는 최대 규모. 깐깐하기로 소문난 국내 벤처캐피탈(VC)들의 투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