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중소기업 전문관으로 판로 지원 나선다

판매 수수료 30%낮게 책정..인테리어 비용 전액부담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중소기업유통센터와 손잡고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지난 2012년부터 국내 중소 브랜드를 대거 발굴해 온 신세계가 이번에는 중소기업유통센터(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와 손잡고 ‘아임쇼핑’ 매장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아임쇼핑은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중기상품 판매 전문 브랜드로 오는 8일 신세계 영등포점에 정식 입점한다.


생활잡화, 주방소품, 소형가전, 기능성 건강용품, 애견용품 등 총 64개 브랜드 400여개의 상품을 소개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


신세계는 중소기업들을 위해 판매 수수료를 입점 브랜드 평균 대비 30% 가량 낮게 책정했다. 또 매장 인테리어 비용 전액을 신세계가 부담했으며 오는 12월 신세계몰에 중기 전문관을 열고 온라인 판로도 지원할 계획이다.


신세계는 아임쇼핑 매장을 통해 중소기업 상품 박람회 등 각종 품평회에 참여하고 다양한 중기 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입점시켜 나갈 예정이다.


김정식 신세계백화점 지원본부장은 “중소기업유통센터와 손잡고 중소기업들을 위해  ‘아임쇼핑’ 매장을 열게 됐다”며 “이번 영등포점 매장을 시작으로 온라인 판매채널 신세계몰 등 다양한 판로를 확보해 나가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