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서울시향 대표, 신임 금감원장 내정

(업데이트)첫 민간 출신 금감원장..연세대 경영학과 교수·하나금융지주 사장 등 역임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의 후임으로 최흥식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이사가 내정됐다. 최흥식 내정자가 공식 임명되면, 역대 첫 민간 출신 금감원장이 탄생하게 된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6일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후임으로 최흥식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이사를 임명 제청했다. 

금융감독원 원장 임명 절차는 ‘금융위원회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 제29조’에 따라 금융위원회 의결, 금융위원장 제청, 대통령 임명 순으로 진행된다. 

최흥식 내정자는 1952년 생으로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릴대학교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국금융연구원 원장,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및 하나금융지주 사장 등 오랜 기간 동안 금융 분야 주요 직위를 두루 거쳤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 내정자는 이론과 실무를 겸비해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맞춰 금융감독원의 혁신과 변화를 이끌어 갈 적임자로 평가됐다”며 “이에 금융감독원 원장으로 제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최 내정자에 대해서는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금감원 노조 지난 6일 성명을 내고최 내정자가 특정 금융회사(하나금융지주)에 근무했던 경력을 들어 감독기관의 수장이 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참여연대도 금감원 노조 측과 의견을 같이 했지만, 비관료 출신이라는 점에서는 관치 금융을 청산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는 숨기지 않았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최 내정자에 대한 우려에 대해 “최 내정자는 금융의 혁신을 이끌어 4차 산업혁명 수요에 부응할 인물”이라며 금감원 노조 측의 입장과 선을 그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