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세계보험대상 수상·세계보험 명예의 전당 헌정..음악회·사진전 등 기념행사 개최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 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어지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대산의 ‘국민교육’에 대한 신념 한 가닥이 교보생명으로 구현됐다면 다른 한 가닥은 교보문고였다.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는 대산의 신념은 국내 최대의 서점 ‘교보문고’의 설립으로 이어졌다.

광화문 네거리, 금싸라기 땅에 돈도 안 되는 서점을 들이겠다고 했을 때 주변의 반대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대산은 “사통발달 대한민국 제일의 목에 청소년을 위한 멍석을 깔아 주자”며 “책을 읽은 청소년들이 작가나 대학교수, 대통령이 되고 노벨상도 탄다면 얼마나 보람 있는 사업입니까”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대산은 기업의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는 과정에서도 ‘국민교육’의 신념을 놓지 않았다. 대산농촌재단, 대산문화재단, 교보교육재단 등 3개 사회공익재단을 설립해 선진농업연구, 교육과 문학 지원사업, 장학사업 등을 펼치며 소외된 곳까지 교육과 지식의 뿌리를 내리도록 했다.

이밖에 광화문의 명물 ‘광화문글판’도 대산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광화문글판은 1991년부터 27년째 한자리를 지키며 시민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대산은 세계적으로도 공로를 인정받아 1983년 세계보험협회(IIS)로부터 보험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세계보험대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했다. 1996년에는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Insurance Hall of Fame Award)’에 헌정되며 전 세계 보험인의 귀감이 됐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대산은 개인에게 닥친 고난을 스스로 극복하고, ‘참사람 육성’이라는 남다른 교육철학을 실천해 국가 발전에 기여한 창의적 경영인으로 평가 받고 있다”며 “교보생명은 이러한 창립자의 뜻을 받들어 앞으로도 사회에 기여하는 보험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대산 신용호 창립자 탄생 100주년을 맞아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기념음악회를 연다고 7일 밝혔다. 음악회에는 그 동안 지원해온 역대 장학생과 각 공익재단의 수상자를 비롯해 학계, 문화계, 유관기관 주요인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산의 발자취를 담은 기념사진전도 오는 28일까지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와 강남 교보타워 등에서 개최된다. 14일에는 ‘대산의 교육이념과 미래교육 방향’을 주제로 대산의 교육철학을 조명하는 학술심포지엄도 진행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휴대폰 보험, 개통 후 30일內·2년만 가입가능..왜?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 26세 대학생 A씨는 최신 휴대폰을 구매한 지 두 달 만에 휴대폰을 떨어트려 액정이 깨졌다.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터라11만 5500원의 액정수리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했다. 휴대폰의 파손/분실을 대비하기 위해보험에 가입하려고 했지만,"휴대폰을 개통한 후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적게는 수십 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이 넘는 휴대폰. 개통 후 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2년 넘게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기간은 2년(한 통신사는 30개월)에 불과하다.이유가 뭘까? 1. 휴대폰 보험(단말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어디? 휴대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5곳이다.SK텔레콤은 삼성화재와 메리츠화재의 상품을, LG유플러스는 KB손해보험 상품을, KT는 현대해상과 동부해상 상품에 가입돼 있다. 계약구조의 관계는 보험사와 고객이 아니라, 통신사와 고객이다. 고객이 매달 내는 보험료는 손보사가 아니라 통신사로 들어간다. 보험사로부터 휴대폰 보험을 구매한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