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구한서·뤄젠룽 공동대표이사 체제 전환

뤄젠룽 부사장 대표이사로 선임..안방보험 출신으로 30년 경력 보험전문가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동양생명이 공동대표 체제로 변경된다. 

동양생명은 7일 이사회를 열고 뤄젠룽 부사장을 공동대표이사(사장)로 선임한다고 공시했다. 뤄젠룽 부사장은 안방보험 출신 인사로, 지난 2015년부터 동양생명에서 근무하고 있다. 

뤄젠룽 부사장은 이날 사장으로 승진, 구한서 사장과 공동대표이사 체제를 갖추게 됐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구한서 사장과 뤄젠룽 부사장이 향후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하면서 장기적으로 책임경영과 의사결정의 합리성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승진한 뤄젠룽 부사장은 30여년간 국내외 보험업을 경험한 보험전문가로, 강한 리더십을 겸비해 임직원들 사이에서 신망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양생명 부사장 최고운영책임자(COO)로 부임한 이후 글로벌 경영철학을 도입하고 한중 양국 문화를 빠르게 융합시켜 회사의 질적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뤄젠룽 신임 대표는 공동대표인 구한서 사장과 협력해 회사를 경영하게 된다”며 “투톱 체제를 통해 장기적으로 경영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