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한강 편의점, 고객 지킴이로 앞장선다

응급처치 기능 도입..CCTV 추가로 설치해 여성 안심·아동 안전 지킴이 집 역할 수행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한강 편의점이 단순 고객 쉼터가 아닌 고객 지킴이로 역할을 수행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한강 편의점인 이촌 무궁화점에서 한강사업본부 임직원과 함께 모여 심폐 소생술 교육을 이수 하고, ‘고객 안심 편의점’ 발대식을 진행했다.


이번 발대식을 통해 한강변에 위치한 GS25 6개 점포(이촌 무궁화점, 진달래점, 양화 무궁화점, 진달래점, 잠원 진달래점, 개나리점)가 고객 안전 보호 기능과 고객 응급 처치 기능이 도입된 고객 안심 편의점으로 변신 하게 됐다.


GS25는 여성과 아동이 한강에서 위험에 처했을 때 GS25 한강 편의점을 대피처로 이용 할 수 있도록 안내 스티커를 부착하고, 무선 비상벨을 통한 경찰청·지구대와 비상 연락 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한강 주변을 살필 수 있는 CCTV 추가 설치를 통해 안전 감시 기능을 강화했다.


추가로 GS25 6개 한강 점포 근무자 대상으로 심폐 소생술 교육을 진행하고 심장 충격기를 설치해 심정지 환자 발생시 긴급 구조 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비상용 구급함을 구비해 의료 상황 발생시 응급 처치 기능이 가능하도록 했다.

 

야간, 새벽 등 어두운 시간대에, 고객이 쉽게 찾을 수 있는 편의점에 안심 기능을 도입해 시민들이 한강 공원에서 보다 여유롭고, 편안한 휴식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GS25 관계자는 “편의점은 단순 소매점을 넘어 다양한 사회 공헌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한강에서 더욱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편의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