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패션은 모바일·식료품은 대형마트 주로 이용한다

오픈서베이, 2017년 모바일 쇼핑 트렌드 리포트 발표..온라인·모바일 쇼핑 자리매김
패션잡화·의류는 저렴한 가격 장점인 모바일 이용..먹을거리는 대형마트서 직접 골라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올해 모바일 쇼핑이 쇼핑 채널의 중심으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했다. 특히 패션의류와 잡화, 생활용품 등은 온라인이나 모바일 채널에서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식료품의 경우 대형마트나 편의점 등 오프라인 쇼핑이 주를 이루고 있다.


12일 오픈서베이에서 발표한 2017년 하반기 '모바일 쇼핑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내 개인·가정용 물품을 구매할 때 모바일 쇼핑을 통한 구매가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바일 쇼핑은 저렴한 가격과 빠른 배송이 장점으로 주로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을 이용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10명 중 9명이 온라인과 모바일 쇼핑 이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93.1%(10명 중 9.3명)에 이어 하반기 95%(10명 중 9.5명)에 육박하고 있다.


성별로는 여성이, 연령대는 30대 이용률이 높았다. 특히 패션잡화와 의류, 가정용 생활용품의 경우 온라인·모바일 쇼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3개월 내 구입한 경험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4%가 ‘모바일을 통해 구입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온라인과 모바일은 언제 어디서나 구매할 수 있다는 편리성과 가격 측면에서의 경쟁력이 장점으로 꼽혔다. 반면, 온라인·모바일이 여전히 '친숙하지 않고, 안전성이 우려'돼 구매를 꺼린다고 답한 응답자도 있다.


신선식품 등 먹을거리와 관련된 식료품 쇼핑은 여전히 오프라인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오프라인 채널의 가장 큰 강점으로는 '바로 상품을 수취'할 수 있는 점과 '쇼핑 경험'을 꼽았다.


오프라인 채널 중에선 대형마트가 여전히 중심을 차지하고 있지만, 편의점과 드러그스토어 이용객이 상반기에 비해 증가하고 있다. 연령대별로 이용 채널도 약간씩 달랐다. 대형마트의 경우 40대가, 편의점과 드러그스토어는 20대, 백화점은 30대의 이용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대형마트 이용객들은 '다양한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점을 매장 이용의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편의점은 '멤버십과 이벤트, 백화점은 '부대시설과 이미지', 드러그스토어는 '다양한 상품과 혜택, 이벤트'때문에 이용한다는 비중이 많았다. 대형마트는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코스트코 순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편의점의 경우 GS25가 '멤버십·다양한 혜택 ·이벤트·상품' 등을 무기로 시장을 리드하고 있으며, 이어 CU와 세븐일레븐 순으로 나타났다.


주로 이용하는 백화점으로 멤버십과 다양한 혜택 등에서 좋은 평가를 얻은 롯데백화점이 꼽혔다. 브랜드 이미지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신세계백화점이 뒤를 이었고, 부대시설이 강점으로 꼽힌 현대백화점이 3위를 차지했다. 드러그스토어는 '올리브영'이 압도적으로 시장을 리드했다.

 

한편, 이번 서베이는 최근 3개월 간 쇼핑 경험이 있는 20~40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배너

배너

[현장에서] “나 그 날인데, 혹시 그거 있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나 그 날인데, 혹시 그거 있어?” 암호가 아니다. 여자들은 '그 날'과 함께 '그거'를 말하는 순간 0.1초 내에 알아차린다. 그리곤 빌려줄 '그거'가 있는지 가방을 샅샅이 뒤진다. 다행히빌려 줄 수 있으면 안도하고, 만약 없으면괜히 미안해진다. 짐작하겠지만 '그 날'은 생리 날짜고, '그거'는 여자들만의 소지품 '생리대'다. 유명 브랜드의 생리대에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을때 처음엔 와닿지 않았다. 인구의 절반인 여성들이 한 달에 일주일씩 사용하는 생리대에 설마 문제가 있을까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생리대를 만드는 회사가 피부에 직접 맞대 사용해야 하는 생리대에 이상한 짓(?)을 했을 거란 생각조차 하기 싫었던 거다. 생리대 사태가 실제로 심각하다고 느낀 건 다름 아닌 '주변인'들 때문이었다. 지난달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깨끗한 나라의 '릴리안 생리대'에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는 연구(강원대-여성연대)결과를 발표한이 후지인들로부터 10통이 넘는 연락을 받으면서부터다. “지난 1년 간 릴리안만 써왔는데, 어떡하냐”는하소연부터“앞으로 어떤 생리대를 사야 하냐”는 질문이 줄을 이었다. 그리곤, 생리대 대란을 몸소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