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논란’ 미스터피자 오너일가 경영서 손 뗀다

정우현 전 회장 이어 정순민 부회장도 경영 일선서 물러나
내달 27일 임시 주총에서 의결..이사진도 전원 교체 예정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갑질 경영'을 일삼은 MP그룹 오너 일가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미스터피자의 정우현 전 회장에 이어 아들 정순민 부회장도 경영에서 손을 뗀다.


12일 MP그룹에 따르면 회사 측은 내달 27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정 부회장이 등기이사를 그만두는 내용의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오너 일가 외에도 다른 이사진도 교체된다.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최병민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이상은 MP그룹 중국 베이징(北京) 법인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교체된다. 사외이사는 기존의 1명에서 2명으로 늘어난다.


차병직 법무법인 한결 변호사와 김중규 호서대 글로벌창업대학원 교수가 사외이사로 새로 선임될 예정이다.

정 전 회장은 앞서 6월 갑질 경영 논란이 불거지자 회장직을 사퇴했다.


이후 총 91억 7000만원의 회삿돈을 횡령하고 MP그룹과 자신이 지배하는 비상장사에 64억 6000만원 상당의 손해를 떠넘긴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그룹 관계자는 "투명 경영을 강화하고 추후에도 문제가 될만한 여지를 남기지 않기 위해 쇄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